장대호 일베의혹, “악성 여론 조성은 제재 대상이니…”

장대호 일베의혹, “악성 여론 조성은 제재 대상이니…”

  • 승인 2019-08-22 10:1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장대호

사진=JTBC 방송 캡처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가 일베 의혹을 받고 있다.

 

22일 국내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장대호로 추정되는 인물이 과거 '일베'에서 활동한 정황이 담긴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한 일베 회원은 "관상카페에 가입해 카페 운영자를 만났는데 그가 바로 장대호였다"라고 주장했다.

 

이 회원은 "2011년 서울에서 만난 장대호와 목욕탕에서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장대호의 생각하는 수준이 정상적이지 않아서 카페에서 탈퇴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대호가 문워크 댄스를 연습 중이라고 말해 일베에서 활동하는 '문워크 게이'(문워크 게시물을 꾸준히 올리는 일베 회원을 뜻하는 은어)로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이 회원은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이 발생했을 때 피의자의 행적이 카페에서 장대호가 밝힌 자신의 프로필이나 평소 행동과 흡사해 장대호를 범인으로 의심했다고 한다.

 

장대호가 자신이 서울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으로 일하고, 평소 전기 자전거로 한강을 산책한다는 내용의 글을 카페에 올린 적이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회원은 장대호와 유사한 남성이 마이클 잭슨의 노래 '빌리 진'에 맞춰 문워크 댄스를 추는 모습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소개했으며, 다른 네티즌은 댄스 동호회에서 회원들과 함께 막걸리를 마시는 남성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소개했다.

 

논란이 커지자, 일베 운영진은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가 일베 회원이라는 루머에 대한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린 뒤 "이 모든 것은 심증일 뿐이고 의혹만 있는 상태"라고 반박했다.

 

운영진은 "설사 토막살인 피의자가 해당 일베 회원이라 하더라도 2016년 초기 활동 이후로 회원을 탈퇴한 상태이며, 사건 피의자라는 사실을 입증할 자료가 부실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이 맞다면 삭제를 하지 않겠지만, 규정상 악성 여론 조성은 제재 대상이니 참고 바란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에 대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범죄의 잔혹성과 중대성 등을 감안해 장대호의 신상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2.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3.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4.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