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태풍 피해 벼 산물벼도 매입

전남도, 태풍 피해 벼 산물벼도 매입

농가 일손 덜기 위해 강력 건의한 결과 정부 수용

  • 승인 2019-10-09 19:05
  • 수정 2019-10-09 19:05
  • 이민철 기자이민철 기자
전라남도가 올가을 3차례의 태풍과 잦은 강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벼에 대해 산물벼나 건조벼로 정부가 매입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건조벼로만 매입할 경우 농업인들이 벼 건조에 어려움이 많을 것을 감안, 지역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을 통해 산물벼로도 매입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특히 이번 피해 벼 정부 매입은 일반 공공비축미곡 매입과 달리 ▲시군별로 지정된 품종에 제한하지 않고 ▲지난해 품종혼합으로 패널티를 받은 농가들도 참여토록 했으며 ▲농가가 직접 출하 또는 농협을 통해 출하하도록 했다.

당초 정부는 건조벼로만 매입키로 했었다. 하지만 전라남도의 적극적인 건의로 지역농협 RPC를 통해 산물벼로도 매입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고령농가나 부녀자농가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가 가을철 농번기 일손을 크게 덜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올가을 3차례의 태풍으로 수확기에 이른 벼가 큰 피해를 입어 어느 때보다 농업인들의 상심이 크다"며 "일손마저 부족한 마당에 건조벼로만 매입할 경우 많은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도의 적극적인 건의를 받아들여 정부가 산물벼로도 매입을 하기로 해 농가 일손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에서는 이번 3차례의 태풍으로 벼 쓰러짐(도복) 1만7559ha, 까맣게 변함(흑수) 1만4290ha, 하얗게 마름(백수) 2166ha, 낱알에서 싹틈(수발아) 1476ha 등 총 3만5491ha의 피해를 입었다.

전라남도는 이를 전량 정부에서 매입해줄 것과 잠정등외품 가격을 인상해주도록 정부와 국회에 건의했다.

무안=이민철 기자 min80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3.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4. 대전현충원 현판 35년만에 안중근체로 교체
  5.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