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충남판 장점마을 사태 발생하나

중부발전 충남판 장점마을 사태 발생하나

  • 승인 2019-11-17 10:38
  • 수정 2019-11-17 13:47
  • 신문게재 2019-11-18 15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화력발전소 인근 오포마을 상당수 주민들이 사망하거나 투병 중에 있다며 보령시 오천면 오포2리 주민들이 폭로하고 나설 것으로 알려줘 충남판 장점마을 사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장점마을 사건은 전북 익산 장점마을에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려 14명이 숨져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이다.

오천면 중앙로 5개리 환경 및 개발위원회 궉영우 위원장은 15일 "오포2리 마을주민 68명 중 암 등으로 인해 28명이 사망하거나 투병중에 있다"며 실상을 폭로하기 위해 18일 오전 11시 보령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러한 가운데 중부발전 보령화력, 신보령화력이 최근까지 대기오염물질 및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배출하는 등 조업정지 및 경고 ·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주민들의 주장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방지시설 닥트 임의 철거 후 배출시설 방치, 오염물질을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배출할 수 있는 개폐시설 설치 등 2건은 시민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어서 지역민들의 비난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충남도와 경기도는 지난 9월 24일 합동점검에 나서 보령화력은 방지시설 닥트 임의 철거 후 배출시설 방치 운영, 오염물질을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배출할 수 있는 개폐시설 설치, 대기 배출시설 설치 미신고, 대기오염물질 새어나가는 방지시설 방치, 방지시설 딸린 기계기구류 훼손방치 등 5건이나 적발했다.

또한 신보령화력은 방지시설 딸린 기계기구류 훼손방지 2건이 적발됐다.

보령화력의 방지시설 닥트 임의 철거 후 배출시설 방치 운영의 경우 대기오염물질을 배출시키는 장치로 대기오염물질을 저감시키는 장치임에도 불구하고 이관을 연결하는 관을 임의대로 없애고 운영했으며, 오염물질을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배출시설에서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바로 공기 중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가지관(개.폐시설)설치를 운영했다.

특히 방지시설 닥트 임의 철거 후 배출시설 방치 운영, 오염물질을 방지시설로 유입하지 않고 배출할 수 있는 개폐시설 설치 등 2건에 대해서는 조업정지 10일로 형사고발까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합동단속에서 조업정지 10일 2건 경고 및 과태료 처분이 5건으로 최근 4년간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오천면 환경 및 개발위원회 궉영우 위원장은 "보령화력에서 나오는 석탄가루 및 미세먼지로 이해 지역주민들이 뇌질환, 폐질환 등으로 사망을 하고 있다"며 "석탄가루 및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되지 않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충남도는 오는 25일까지 보령화력과 신보령화력으로부터 반대의견을 접수하고 이견이 없으면 다음달 초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다만 행정 처분 결과와 별도로 환경부 등 정부 당국의 역학 조사를 통해 정확한 암 발병 원인을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1.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2.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3.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포토 &] 연두 거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