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년생 동갑내기, 대전 의료계 이끈다

63년생 동갑내기, 대전 의료계 이끈다

충남대·건양대·을지대병원장에 대전의사회장까지
윤환중·최원준·김하용·김영일, 수장으로 '우뚝'

  • 승인 2019-12-11 16:58
  • 신문게재 2019-12-12 3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병원장
왼쪽부터 윤환중·최원준·김하용 원장, 김영일 회장
최근 충남대병원 제23대 병원장에 윤환중 교수(56·혈액종양내과)가 임명되면서 공교롭게 대전지역 3개 대형 종합병원의 병원장을 모두 1963년생(토끼띠)이 맡게 됐다.

우선 지난달 취임한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은 앞으로 3년 동안 병원의 수장으로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윤환중 원장은 서울이 고향이지만 학교는 대전에서 다녔다. 남대전고와 충남대 의대를 졸업하고 내과 전문의로 충남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전임의, 충남대병원 의료정보센터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쳐 세종충남대병원 개원준비단장을 맡기도 했다.

윤환중 원장은 "충남대병원을 주축으로 대전지역 종합병원들과 협력해서 지역 의료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 종합병원 병원장들과 소통과 화합을 위한 만남의 자리를 자주 만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원준 건양대병원장도 동갑내기다. 최원준 원장은 지난해 3월 제9대 건양대 의료원장 겸 제10대 병원장(연임)으로 취임했다.

최 원장은 그동안 병원 의료의 질 향상과 쾌적한 의료환경 조성, 진료체계 개선 등을 통해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 원장은 고려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외과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2000년부터 건양대병원에서 근무하면서 교육연구부장, 진료부장, 부원장 등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취임 1주년을 맞은 김하용 대전을지대병원장도 이들과 동갑내기다.

김하용 원장은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원광대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1997년 을지의과대학 개교와 동시에 연을 맺은 후 23년간 재직하면서 을지대병원 정형외과 과장 및 주임교수, 진료부장, 진료 제1부원장 등을 지냈다.

김 원장은 소아 정형분야의 명의로, 뇌성마비와 사지변형 등으로 인한 보행 장애치료에 정평이 나 있다. 지난 2002~2003년에는 뇌성마비의 보행분석과 이에 따른 치료로 유명한 미국 포틀랜드의 슈라이너 아동병원에서 근무(Medical staff) 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지난해부터 대전시의사회를 이끌고 있는 김영일 회장도 1963년생이다. 청주 운호고와 충남대 의과대학 졸업하고 국군 대전병원 외과 과장(육군 대위), 대전 서구의사회 정책이사, 제10대 서구의사회장, 대전시의사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대전시의사회는 지난 1947년 11월 창립해 70년이 넘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김영일 회장은 "의사란 직업에 자부심을 갖고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의료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