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한국인 키커 구영회, 시즌 두 번째 '이주의 선수' 선정

NFL 한국인 키커 구영회, 시즌 두 번째 '이주의 선수' 선정

  • 승인 2019-12-12 13:21
  • 수정 2019-12-12 13:21
  • 신문게재 2019-12-13 9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AP20191125026801848_P2
NFL에서 활약하는 구영회[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풋볼(NFL) 한국인 키커 구영회(25·애틀랜타 팰컨스)가 올 시즌 두 번째 '이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구영회는 12일(한국시간) NFL 사무국이 발표한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스페셜팀 이주의 선수에 뽑혔다.

구영회는 지난 9일 캐롤라이나 팬서스와의 14주 차 홈경기에서 애틀랜타의 키커로 나서 커리어 최고인 50야드를 성공하는 등 29, 35, 37야드 등 4개의 필드골과 4개의 보너스킥을 모두 성공했다.

구영회는 팀의 절반에 가까운 16점을 혼자 책임지며 애틀랜타는 캐롤라이스를 40-20으로 꺾는 데 역할을 했다.

구영회가 이주의 선수에 선정된 것은 10주 차에 이어 시즌 두 번째다.

구영회는 올 시즌 애틀랜타에서 18번의 필드골 시도 중 16번을 성공하며 정교한 킥 능력을 뽐냈다.

게다가 지난달 29일 뉴올리언스 세인츠와의 13주 차 경기에서는 4쿼터 막판 2번의 온사이드킥을 모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애틀랜타 선수가 스페셜 팀 이주의 선수에 한 시즌 2번 뽑힌 것은 2001년 이후 18년 만이다.

NFL 사무국은 매주 일정을 마친 뒤 공격, 수비, 스페셜 팀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를 각 콘퍼런스에서 3명씩 총 6명을 선정해 발표한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3.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