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에 이어 유성구도 '문화재단' 설립 시동… 이유는?

대덕구에 이어 유성구도 '문화재단' 설립 시동… 이유는?

현재 유성문화재단 관련 구체적 논의 없는 상태
대학생.연구원 등 예비 예술인 활동의 장 계획해
대덕구도 내년 1월 출범 예정으로 재단설립 추진

  • 승인 2020-02-18 17:18
  • 수정 2020-02-18 17:18
  • 신문게재 2020-02-19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유성구청사전경-2018s
대전지역 자치구들이 문화재단 설립을 잇따라 추진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상황에서 재단 설립에 따른 운영비 부담이 불가피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

18일 유성구에 따르면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난해부터 구의회와 문화재단 설립 관련된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14일 구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2030 중장기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에서도 언급됐다.

당시 정 청장은 "문화재단 설립을 생각 중"이라며 "지난해 의회에서도 언급됐던 부분이다. 유성문화원이 있지만, 그보다 더 나아가 문화재단이 할 수 있는 업무 등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자치구마다 문화원이 있지만, 문화원이 하지 못하는 역할을 문화재단이 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유성구는 문화재단을 지역 대학생, 연구원 등 예비 예술인 활동의 장으로 계획 중이며, 역할과 필요성 등 타당성을 검토한 후에 내년 말 출범을 구상하고 있다.

유성구의 경우 '출자·출연 기관 운영' 관련 조례가 이미 제정 돼 있어 설립 추진 시 필요한 시기를 줄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유성구에는 출연 기관인 행복누리재단이 출범해 운영 중이다.

유성구 관계자는 "현재 실무부서에 업무가 배정되지 않은 상태여서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가 전혀 없다"며 "착수보고회 때 청장님이 용역 업체에 문화재단 검토를 요청한 정도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덕구도 내년 1월 출범 목표로 대덕문화재단 설립을 추진 중이다.

대덕문화재단을 통해 지역 역사문화와 자연환경을 생활 문화에 접목해 지역 정체성을 확립하겠다는 게 설립 목적이다.

그러나 재정자립도가 낮은 자치구 입장에선 운영비나 인건비 마련이 숙제로 제기된다.

실제로 지난해 대덕구는 문화재단 설립에 필요한 '출자·출연 기관 운영' 조례가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으며, 올해 들어 관련 상임위를 통과할 수 있었다. 당시 대덕구의회는 해당 조례를 부결한 이유로 대덕구 재정여건 상 조직 설립에 따른 부담감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