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864)]행복은 단순하고 소박한 마음

[염홍철의 아침단상 (864)]행복은 단순하고 소박한 마음

  • 승인 2020-03-31 17:58
  • 수정 2020-03-31 17:58
  • 신문게재 2020-04-01 23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염홍철 아침단상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인문학 강의의 첫 번째 주제로 행복을 선택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의식에 눈을 뜬 최초의 순간부터 의식이 사라질 때까지 가장 열심히 찾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행복의 감정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행복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행복에 대해서는 수많은 학술 저서와 논문이 있을 뿐만 아니라 성직자들의 교훈적 행복론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특히 하버드대 행복학 강의로 유명한 탈 벤 샤하르 교수의 '행복 6계명'은 유명하지요.

또한 프랑스 작가이며 정신과 의사인 프랑수아 를로르에 의한 행복에 대한 '23가지의 구체적인 정의'도 하나하나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어느 노승이 얘기 한 행복에 대한 정의에 크게 공감합니다. 사찰을 방문한 여행자를 만나 행복에 대한 설명을 한 노승은 "욕망을 잊어버리고, 조용히 사원 앞에 서서, 구름과 태양과 바람이 한 순간 산들과 어울려 노니는 것을 바라볼 때 느끼는 즐거움이 행복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속세를 초월한 노승의 말이라고 치부 할 수도 있지만, 욕심을 내려놓고 '지금 한 순간'과 하나 되어 존재할 때 누구에게나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행복이 아닐까요?

또한 행복에 대해 크게 공감한 것은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에 나오는 "포도주 한 잔, 밤 한 알, 허름한 화덕 그리고 바다소리처럼 참으로 단순하고 소박한 것이 행복임을 깨달았다"는 대목이었어요.

많은 사람들은 큰 부자가 되고, 더 중요한 사람이 되는 것이 행복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나, 사실은 '지금 한 순간'이 행복하다고 느껴지게 하는 데 필요한 것은 노승과 카잔차키스가 말 한대로 단순하고 소박한 마음인 것입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박하림의 골신 따라집기]좋은 루틴이 좋은 샷을 만든다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1. [날씨] 오후부터 내리는 비… 대전은 27일 새벽에 그쳐
  2. 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3. [오늘날씨] 5월 25일(월) 전국 맑고 따뜻, “점점 더워져요”... 금요일 28도까지 올라
  4. [포토 &] 후 아 유?
  5. 이종욱 건양대병원 교수 '약물내성 확인용 소변 검출키트' 특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