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도시기본계획 수립에 시민참여 확대

세종 도시기본계획 수립에 시민참여 확대

비대면접촉 증가 등 변화상 반영
10월까지 도시미래상 등 논의

  • 승인 2020-06-02 09:49
  • 수정 2020-06-02 09:4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세종시청사
세종시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도시 공간과 도시민 삶이 급변하면서 나타나는 다양한 이슈를 반영한 '2040 세종도시기본계획' 수립에 나선다.

2040 세종도시기본계획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바람직한 도시미래상, 장기발전 방향 및 도시공간 구조, 교통·환경·문화 등 각 분야의 부문별 정책계획을 담은 최상위 종합 계획이다.

이번 2040 세종도시기본계획에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향후 도시 공간은 물론 도시민의 삶도 급변하면서 나타나는 다양한 이슈에 대한 전망과 이에 따른 대책이 담길 예정이다.

시는 향후 도시계획 이슈로 ▲비대면 접촉 수요 증가 ▲야외 여가활동 증가 ▲밀집거주공간 해소 ▲자전거 활용 증가 ▲디지털인프라 확충 등이 부각될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또, 내년 예정지역 일부(1∼3 생활권)가 해제됨에 따라 신도시와 읍면지역이 상호 보완되고 조화로운 발전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국토부, 행복청, LH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 세종에 대한 시민의 요구를 반영한 '2040 세종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계획 초기 단계부터 마지막까지 계획수립 전 과정을 시민들과 함께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시민의 실질적 참여를 위해 시는 기존의 시민주권회의를 통해 도시의 미래상과 계획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생활권별 주민자치회 등 마을 곳곳의 주민 목소리를 담아낼 계획이다.

아울러 도시포럼과 시민기자단 등을 활용해 시민의 관심유도와 계획수립 전 과정을 홍보하고, 도시기본계획 전용 웹사이트도 개설하여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러한 2040 세종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첫발로 시는 2일 시청 집현실에서 도시·건축·교통·경제·환경·문화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자문단' 킥오프(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이춘희 시장은 "도시기본계획은 세종시의 길잡이 역할을 하는 최상위 계획인 만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며 "세종의 미래상과 발전방향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만들어 지속가능한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