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음악의 정체성 찾는 '대전음악제' 유튜브 생중계로 만나요

대전음악의 정체성 찾는 '대전음악제' 유튜브 생중계로 만나요

지난 3일부터 거장과 앙상블, 신인들 무대 올라
음악제 마지막날 5일 신진음악단체 대거 등장
"지역의 새로운 공연문화 탄생 기대" 목소리도

  • 승인 2020-07-05 14:58
  • 수정 2020-07-05 14:5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0 대전음악제 종합 포스터(생중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 중인 '제6회 대전음악제'가 5일 오후 5시 '젊은 앙상블 도약'을 주제로 공연에 나선다.

대전음악제는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대전문화재단이 후원하는 대회로 대전음악의 정체성을 살리고, 생활 속 문화향유권을 확대하는 대전의 대표 음악축제로 자리매김 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상 첫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 중이다.

지난 3일 '대전의 솔리스트, 우리'에서는 대전의 숨겨진 거장들이 무대에 올랐다. 목원대와 침례신학대학에서 30년 간 재직하며 많은 음악인을 배출한 81세 피아니스트 한정강 선생이 참여했다. 쇼팽 발라드 1번을 연주했다. 58년째 가야금 연주를 하고 있는 민미란 선생, 피리 강석주, 바이올리니스트 이광호, 김정은, 피나이스트 김지민, 소프라노 노주호, 플루티스트 허정인, 첼리스트 김혜미도 출연했다.

4일 '대전의 앙상블, 함께'에서는 해마다 10년에서 20년 이상 꾸준히 활동하는 전문 앙상블 단체가 무대에 올랐다. 클랑클링 피아노 트리오, 리베리아 앙상블, 네오 스트링스, 프리모 콰르텟, 올댓 첼로 앙상블, 청흥 가양금연주단, 뮤엔 피아노 퀸텟, 단스 앙상블, 위드 퍼커션 등 총 9개로 편성돼 다채로운 음악이 들려줬다.

대전음악제 마지막 날인 5일에는 '젊은 앙상블, 도약'을 주제로 대전 출신 신진음악단체를 소개하는 무대다. 카메라타 무지카 앙상블, 피우리, 에르모사 피아노 트리오, 콰르텟이즈, 뉴엘 콰르텟, 디 에클렛 콰르텟, 헤이락, 린즈 유닛, 앙상블 푸그, 위니블리스, 셈플리체, 카푸네 앙상블 등 총 12개 단체가 경합과 화합의 열정을 뽐낼 예정이다.

대전음악제는 대전예술의전당과 대전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다만 생중계 이후에도 유튜브 검색을 통해 꾸준히 영상을 관람 할 수 있다.

대전음악제에 참여한 한 음악인은 "온라인 생중계가 미래사회에 발맞추는 대전음악계의 새로운 공연문화 탄생으로 이어질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3.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5.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