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상공회의소 ,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개소

충주상공회의소 ,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개소

  • 승인 2020-07-15 13:15
  • 수정 2020-07-15 13:15
  • 신문게재 2020-07-16 17면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충주상공회의소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현판식2 20.07.15
충주상공회의소(회장 강성덕)가 7월 15일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현판식을 갖고 명실상부 충북 북부지역의 지식재산 지킴이로의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종배 국회의원, 박원주 특허청장, 조길형 충주시장, 성일홍 충북도경제부지사, 한국발명진흥회 고준호 상근부회장, 충주상공회의소 강성덕 회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해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충주상공회의소는 지난 2007년 5월부터 충주지식센터를 운영하며 충주를 비롯한 제천과 단양 소재 기업의 지식재산 창출 사업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최근까지 해당 지역의 기업들로부터 다른 지역보다 예산과 지원이 부족하다는 불만 섞인 목소리를 들어야 했다.

이러한 상황에 이종배 국회의원은 지난해 국회에서 특허청과 협의해 창업 7년 이내의 기업도 지원할 수 있는 IP(지식재산)나래 사업의 예산증액을 특허청 예산에 반영하는 한편, 충주지식재산센터의 담당 지역을 음성까지 확대하여 충북 북부지역 4개 시군 소재 기업들이 고르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충주지식재산센터는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로 명칭을 바꾸고 충북 북부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기업들이 다른 지역 못지않은 양질의 지식재산 서비스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충주는 2028년까지 국내 승강기 업체 1위인 현대엘리베이터와 300여 개 협력업체의 이전이 확정된 지역으로 향후 발전 가능성이 큰 만큼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가 충북 북부지역의 지식재산 창출과 창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충주북부지식재산센터 개소를 통해 충북북부 지역경제의 주축이 되는 기업들의 지식재산권 창출과 기술혁신을 지원하는 기반이 구축됐다"며 "충주를 비롯한 충북 북부지역 4개 시군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주상공회의소 강성덕회장은 "충북북부지식재산센터는 기존에 추진해왔던 지식재산 서비스와 함께 올해 새롭게 도입되는 IP(지식재산)나래 사업을 통해 특허, 상표, 디자인, 실용신안 등 지역기업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하는 지식재산 지킴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