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 화재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생명 지켰다

단독주택 화재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생명 지켰다

연기 등 감지해 경보 울려, 주민대피 도와
전동면 누전추정 주택화재 대형피해 막아

  • 승인 2020-08-05 09:4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사본 -감지기
연기 등을 감지해 경보 울리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왼쪽)과 화재진압 모습. /조치원소방서 제공
단독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또다시 인명피해를 막았다.

지난 3일 세종시 전동면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단독경보형 감지기 작동으로 인명피해 없이 진화됐다.

세종시 조치원소방서에 따르면 화재는 지난 3일 밤 9시 30분경 전동면 석곡리에 있는 단독주택에서 발생했다. 신고자 정 씨는 자택에서 평소와 다름없이 휴식을 취하던 중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작동으로 화재 발생 사실을 알아챘다.

특히 정 씨는 화재 발생 당시 대피하기 전 119에 신고 후 주택에 설치된 소화기로 화재 초기 진압을 시도해 화재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이어 현장에 도착한 대원은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으며, 조치원소방서는 피해 주민이 일상생활에 빠르게 복귀할 수 있도록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이날 화재는 처마 밑에 설치된 노후 전선 연결부에 빗물이 스며들어 누전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화재원인은 조사 중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작동과 신고자의 침착한 초기진압이 대형화재와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가정에서의 소화기와 감지기 설치로 화재로부터 안전을 지키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기 등을 감지해 경보를 울리는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지난 6월 1일 금남면 목조주택, 7월 30일 세종전통시장에서 발생한 화재에서도 주민 대피를 도와 설치 필요성을 입증한 바 있다.

세종소방본부는 지난 2012년부터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국 평균 설치율(37.5%)를 크게 웃도는 61.7%로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2.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3.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