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집중호우 피해 현실적 지원금 책정 논의"

정 총리 "집중호우 피해 현실적 지원금 책정 논의"

강원 철원군 침수 군부대·한탄강 피해복구현장 찾아

  • 승인 2020-08-11 17:24
  • 수정 2020-08-11 17:29
  • 신문게재 2020-08-11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811012574_PYH2020081114080001300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한탄천 범람으로 마을 전체가 완전히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은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마을을 방문해 한탄강 제방 붕괴 현장을 살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집중호우로 제방이 붕괴한 강원도 철원군 한탄강 피해·복구현장과 침수피해를 군부대를 찾아 근본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효과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군부대 내 막사와 부대시설의 침수피해·복구현장을 점검하면서 "철원군은 군사적으로 보면 매우 중요한 요충지이자 양질의 쌀을 생산하는 보고와 같은 지역"이라면서 "이번 비 피해로 주민들은 물론 군부대까지 힘든 상황이 된 것은 유감이지만, 지혜롭게 잘 대처해 사망 등 인명피해가 없는 것은 참 놀라운 일"이라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는데 게을리하지 않고, 꼭 바른 대책을 내놓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피해복구에 힘쓰는 군 장병 격려와 함께 지역 상권 활성화 차원에서 치킨 200마리를 전달하기도 했다.

철원현장 8 (1)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본 강원 철원군 군부대를 찾아 피해복구에 힘쓰는 군 장병 격려하면서 치킨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총리실 제공)
이어 한탄강 제방 붕괴 현장을 찾은 정 총리는 "수천 명의 강원도민들이 철원군의 피해복구를 위해서 힘을 모아주는 것이 강원도의 힘"이라며 "여러분이 있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한탄강 제방 붕괴 피해·복구현장에는 이날 군 장병 1986명과 철원군 내 자율방재단·새마을회·농협 등 자원봉사자 1358명, 정선·동해·강릉·양구·횡성 등 관외 자원봉사단체에서 245명 등 3589명이 복구에 힘을 보탰다.

정 총리는 "정부는 철원군을 가장 먼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8월 7일)한 만큼 현실적인 피해 지원금 책정 등 논의를 통해 가능한 효과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