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지난 2015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구속 이력
같은날 서울 신천지로 보낸 편지는 수취 안돼
경찰 "함께 보낸 USB 통해 결정적 증거 포착"

  • 승인 2020-09-28 11:31
  • 수정 2020-09-28 14:23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지방청
‘신천지’ 앞으로 협박편지와 독극물로 돈을 뜯어내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대전경찰청은 지난 24일 오후 22시께 서울 자택으로 귀가하던 용의자 A 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체포된 A 씨는 같은 방식으로 과거 2015년에도 남양유업 대표 앞으로 분유와 우유에 독극물을 넣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가 보낸 것으로 확인되는 협박편지가 우체통과 집배원을 거쳐 수원 우체국에서 접수됐고, 수신지는 경기도 가평의 신천지 평화연수원 총회장 앞이었다. 연수원으로 보내진 편지는 수신자가 없어 봉투에 적힌 발신자 주소로 반송됐는데, 그곳이 A 씨가 허위로 발신자로 기재한 대전 신천지 교회였다.

대전 신천지에선 관계자가 우편물을 받고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우편물 속에 14억 4000만 원을 비트코인으로 보내라는 협박편지와 비트코인 주소가 담긴 USB를 함께 보냈는데, 경찰 조사결과 수원우체국에서 같은 내용의 주소지만 다른 등기우편도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발신자 주소는 군산 신천지 교회이며 수신지는 서울 신천지 교회였지만, 수취인이 없어 반송돼 군산우체국에서 보관 중이었다.

현재 혐의를 받는 A 씨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증거물로 동봉돼 있던 USB에서 결정적 증거를 수집했고, A 씨에 대해서 공범 여부와 범행 이유에 대해서 추가 조사하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