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시공사 갈등 '재점화'

대전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시공사 갈등 '재점화'

조합 오는 29일 시공사 교체 관련 총회 개최 예고
조합 "공사비 인상 금지 등 대부분 사항 지켜지지 않았다" 주장
금백 "요구사항 모두 수용… 약속 불이행 주장 말도 안돼" 반박

  • 승인 2020-10-14 19:26
  • 수정 2020-10-14 20:32
  • 신문게재 2020-10-15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010601000410100014791
대전 서구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사업조합과 시공사 간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다.

올해 초 조합과 시공사 갈등이 봉합된 이후 조합이 '약속 불이행'을 이유로 또다시 시공사 교체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합에선 금성백조가 약속을 지키지 않아 시공사 교체를 추진하게 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금성백조는 조합이 요구한 사항 대부분을 수용했는데, 조합 집행부가 무리하게 시공사 교체를 추진하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대전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조합은 오는 29일 총회를 연다. 시공사 교체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서다.

조합 측의 요구사항은 조합원 분양 시 계약금 10% 잔금 90%와 공사비 인상 금지, 이주비 60% 이상 지급 확약, 공사비 HUG 조합원 보증없이 시공사 자체 부담, 미분양 발생 시 6개월 내 할인 없이 분양가 100% 일괄 매입 등이다.

조합 관계자는 "금성백조가 조합원 분양 관련된 사항 빼고는 요구사항 대부분을 지키지 않았다. 특히 대전이 투기과열지구로 묶이면서 대출이 40%로 제한돼 시공사 자금으로 추가 대출을 해달라는 것과 평당 공사비 419만원 유지 요구도 들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금성백조는 2021년 12월 내 착공까지 공사비 인상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이는 12월 내에 착공을 못한다면 소비자 물가지수를 반영해 공사비를 인상하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금조달 방식도 문제다. 현재 금성백조는 조합원들의 토지 건축물들을 담보로 HUG 보증을 받을 계획이다. 이는 시공사 자체 자금으로 공사를 감당할 수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며 "미분양 시 분양가 100% 매입 요구도 분양가의 3% 할인된 금액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결국 대부분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 관계자는 "시공권 방어 시에는 마치 모든 것을 다 들어줄 것처럼 해놓고 이제 와 말을 바꾼다는 것은 조합원을 기만한 행위"라며 "그렇기에 조합원 110여 명이 탄원서를 제출해 시공사 교체와 관련된 총회를 열게 됐다”고 했다.

이에 대해 금성백조는 조합원의 요구를 모두 들어준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시공사 교체 움직임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금성백조 관계자는 "이주비와 관련해 기본 40%를 제외한 이주비 20%를 금성백조 자체 자금으로 지급하기 위해 국토부 질의를 해 놓은 상황이었다. 수요자 대출 또는 HUG 보증과 무관하다. HUG 보증과 관련해서는 공공기관인 HUG 보증을 받으면 변수가 많은 재개발 사업에서 조합원 사업운영에 유리하다. 도마·변동 8구역도 HUG 보증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사비와 관련해서는 조합에서 착공 예정을 2021년 6월로 명기해놓은 상황이어서 그해 12월까지 공사비 인상을 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미분양 관련 3% 할인해 대물변제는 조합에서 제시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조합 측이 제시한 요구사항 그대로 받아들여 외부 기관 법무법인의 인증까지 받는 등 조건을 모두 수용했는데, 갑작스러운 교체움직임에 당황스럽다"며 "조합의 이 같은 움직임으로 인해 공사지연으로 조합원 피해가 발생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