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신이 지역 의대 지역인재? “전형 취지 어긋나”

수도권 출신이 지역 의대 지역인재? “전형 취지 어긋나”

충청권 의대 45.1% 수도권 출신 학생
을지대, 지역인재선발 권고 미달

  • 승인 2020-10-20 17:26
  • 신문게재 2020-10-21 4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99_20343361_1
/게티이미지뱅크
의료계 고질적 문제로 지적돼 온 의사 인력 '수도권 쏠림' 현상이 대전 충청권 의과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학생 선발에서도 나타났다. 지역 일부 대학에서는 지역인재 모집 비율을 채우지 못해 지역 학생들에게 실질적 기회를 제공하려는 '고른 기회 특별전형' 본래 취지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전국 의과대 출신고교 현황에 따르면 충청권에서는 410명 중 185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45.1%가 수도권 출신 입학생이었다.

단국대가 40명 중 30명(75%)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을지대가 49명 중 27명으로 67.5%로 뒤를 이었다.

또한 충남대는 올해 의대 입학생 113명 중 37명인 33.6%, 건양대 46.9%, 충북대 44.9%로 조사됐다.

전국적으로는 40개 의대 중 34개 의대(의전원) 신입생의 절반에 가까운 46.4%가 서울, 경기, 인천 고교 출신 학생으로 조사됐다.

일부 대학에서는 법에서 권고하고 있는 지역인재 선발비율도 지키지 않고 있었다.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이하 지방대 육성법)은 '해당 지역의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졸업예정자를 포함한다)'을 일정비율 이상 선발하도록 노력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을지대는 지역인재 선발비율인 30%도 채 채우지 못했다.

실제 2019년 49명 입학생 가운데 14명인 28.6%만 지역 인재로 선발됐다.

이처럼 지방대 의과대학 지역인재전형에 수도권 출신 합격자가 늘어나면서 지역균형선발제도의 취지가 점차 퇴색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기에 법에서 권고하고 있는 지역인재 선발비율조차 지키지 않고 있는 것은 국가정책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나온다.

서동용 의원은 "지방대학은 해당 지역에 살면서 지역 의료여건 개선에 공헌할 충분한 유인이 있는 지역 '연고'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지방의대의 수도권 출신 입학생의 비중이 높고, 지역인재 선발 비율을 지키지 않는 것은 애초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와 지방대 육성을 위해 지방대에 의대 정원을 배정한 것과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