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수출기업 3분기 '깜짝 실적'... 전년동기 보다 46.8%↑

대전 수출기업 3분기 '깜짝 실적'... 전년동기 보다 46.8%↑

집적회로 반도체 중심으로 축전지, 연초류 등 크게 늘어
세종·충남은 각각 3.6%, 4% 감소

  • 승인 2020-10-20 18:00
  • 신문게재 2020-10-21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ndur
코로나19 악재에도 대전지역 기업들이 3분기 수출을 늘리며 깜짝 실적을 거뒀다. 세종과 충남은 여전히 수출부진을 떨쳐내지 못했다.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본부가 20일 발표한 '2020년 3/4분기 대전세종충남 수출입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대전 수출은 13억7044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8% 증가했다. 지난 2분기(10억4362만 달러) 보다는 3억2682만 달러 늘었다. 수입은 8억6190만 달러(16.3% 증가)로 5억854만 달러 무역흑자를 냈다.

수출·입 모두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인 가운데, 무역수지는 2012년 1/4분기 이후 8년 반 만에 5억 달러를 넘어섰다.

주요 품목인 집적회로 반도체 주도 속에 축전지, 연초류, 기타정밀화학제품, 무기류, 계측기 수출이 크게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과 미국 등 주요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원전·방산 협력과 관련된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은 6배 이상 증가했다.

세종 3분기 수출은 3억3378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6% 줄었다. 수입은 2억7810만 달러(23.7%)로 5568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자동차부품, 평판디스플레이, 합성수지 등의 품목이 감소했고, 인쇄회로, 기타 정밀화학원료, 필름류, 화장품은 선전해 주요 품목별로 수출실적이 엇갈렸다.

국가별로는 중국, 미국 등 최대 수출시장에서는 부진한 반면, 베트남, 대만, 태국 등 아시아로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충남은 202억1772만 달러로 지난해 3분기보다 -4.0% 감소했다. 수입은 61억4171만 달러(-29.1%)로 수지는 140억7601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지난해 1~2위 수출 품목인 집적회로 반도체, 평판디스플레이 수출은 여전히 부진한 가운데, 전산 기록 매체, 합성수지의 수출은 증가해 수출 감소를 방어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미국으로의 수출은 늘었지만, 베트남, 홍콩, 일본, 인도 등 아시아권 수출은 부진했다.

김용태 본부장은 "전반적인 수출 부진 속에서도 대전은 반도체와 원전, 방산 관련 수출로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며 "코로나로 경기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 맞게 앞으로 지역 내 중소기업 수출 지원사업을 유연하게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 지옥과 천국을 오간 대전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경남과 재대결
  3. 인사적체·홀대 심각… 대전경찰 총경 최다 배출 여부 주목
  4. [NIE 교육] 한빛고 학생들 "신문제작 과정의 정성, 간결한 글쓰기법 배웠어요"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속보]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누적 460명
  2.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3.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4.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5.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