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대학 창업 현황 '천차만별'

충청권 대학 창업 현황 '천차만별'

한남대 학생 창업자수 42명 전국 상위권 반면, 대전대, 목원대 각각 1명으로 대조
창업 기업 매출액도 큰 차이보여

  • 승인 2020-11-15 12:28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GettyImages-jv11929749
/게티이미지뱅크
청년 창업을 권장하는 정부 정책에도 불구, 지역대의 창업 창업 현황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높은 성과를 낸 학교가 있는 반면, 인프라를 갖췄음에도 뚜렷한 결실을 맺지 못한 곳도 있었다.

15일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20년 학생의 창업 및 창업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전지역 주요 대학 중 학생 창업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한남대로, 42명이 집계됐다. 우송대가 11명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한밭대 11명, 충남대 10명, 배재대 6명, 대전대 1명, 목원대 1명을 기록했다.

창업기업 매출액 역시 한남대가 4억 3085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우송대 3억 5704만 원, 한밭대 8242만 원, 충남대 4500만 원 목원대 262만 원 순이었다. 배재대와 대전대는 0원으로 조사됐다.

대학들이 창업에 지원하는 교비 지원 금액도 큰 차이를 보였다.

한남대가 2억 73만 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지원하고 있었으며, 충남대 1억 1390만 원, 대전대 3270만 원, 한밭대 2972만 원, 목원대 2434만 원, 배재대 1269만 원, 우송대 1241만 원 순이다.

창업자 수와 매출액 모두 가장 많았던 한남대의 경우 학생 창업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 등으로 전국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 같은 결과는 그동안 창업 공간 제공은 물론 컨설팅·행정 등을 도울 창업 전담인력을 두는 등 창업에 든든한 뒷받침을 해왔기 때문이라는 게 한남대측의 설명이다.

반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한 일부 대학의 경우 학생들이 창업지원 자부담 등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은 물론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발판이 부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학 한 관계자는 "학생과 학부 중심으로 창업 지원이 이뤄지기 때문에 학생창업 대부분 초기 창업기업으로 매출실적은 크지 않은 것"이라며 "대학마다 창업 교육 시스템 제공, 학생들에게 재정 지원, 창업 캠프 개최 등 창업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남대 관계자는 "창업지원단 내에 창업교육본부를 설치해 다양한 창업 교육을 지원하는 등 창업과 관련된 전문 교육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창업 인프라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창업 유관부서들의 지원이 체계적으로 이뤄진 결과"라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