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수산 자원량 회복 위한 '산란·서식장’ 조성에 나선다!

태안군, 수산 자원량 회복 위한 '산란·서식장’ 조성에 나선다!

19일, '수산자원 산란·서식장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보고회' 가져

  • 승인 2020-11-22 01:08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태안군이 지구 온난화에 의한 기후변화와 치어 남획 등 다양한 원인으로 수산자원감소 추세에 있는 수산 자원량 회복을 위해 적극 나선다.

군은 지난 19일 군수 집무실에 가세로 군수, 용역사, 관계자 등이 모인 가운데 '태안군 수산자원(꽃게·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보고회'를 가졌다.

군과 수협 등에 따르면 올해 태안 지역의 꽃게 수확량은 지난 2017년 1181t보다 285t이 감소한 896t이며, 주꾸미의 경우에는 2017년 470t 대비 48t이 감소한 422t이 수확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연안수산자원 감소현상을 극복해 어업경제력을 회복하고 선순환적 수산자원 조성과 관리를 통한 생산성을 지속하기 위해 '수산자원(꽃게·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산자원 산란·서식장 조성 기획 및 방향성 검토와 국내외 유사 사업 및 연구 사례 조사 및 분석을 마쳤으며, 내년 8월까지 대상해역(남면, 근흥면, 안면읍 일대 해역)을 조사하고 사업대상 조정 및 검토협의를 거쳐 내년 10월께 종합분석 및 기본계획을 최종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꽃게 산란 서식장의 경우 기존에 종자 방류에서 꽃게 시험 연구사업 및 국내외 시범연구 사례를 적용해 잘피(해양식물) 군락지와 모래해변을 연계한 서식지를 조성하고, 주꾸미 산란 서식장은 돌망구조물, 돌무덤 등을 적극 활용해 주변 자연암반을 연계한 '어린 주꾸미 은신처 조성' 등을 추진한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대상종의 기초자료를 활용한 종합 조성계획도, 대상 해역 적지조사, 산란·서식장 조성을 위한 연도별 종합계획 수립, 조성 후 모니터링 및 경제성 분석 등을 통해 수산 자원량을 회복할 수 있는 서식장 조성 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4.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2.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3.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