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결렬' 3월 대전상의 회장선거 경선 가닥

'협상 결렬' 3월 대전상의 회장선거 경선 가닥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vs 최상권 신우산업 대표 양자대결 구도

  • 승인 2021-01-25 17:08
  • 신문게재 2021-01-26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태희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사진 왼쪽>, 최상권 신우산업 대표<사진 오른쪽>
'추대냐', '경선이냐' 여부를 놓고 지역 경제계의 관심이 쏠렸던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가 결국 경선으로 가닥이 잡혔다.

네 차례 선거로 회원 간 갈등을 지속해오자 최근 '추대 모임'까지 결성됐지만, 후보 측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다.

25일 지역 경제계 등에 따르면 상공업계 갈등 봉합을 위해 '합의추대' 분위기가 무르익는 듯했던 제24대 대전상의 회장 선거가 경선으로 치러진다.

수장 자리를 놓고 다시 한 번 '감투싸움'이 전개되면서 상공업계 분열과 갈등은 앞으로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추대를 위해 수차례 후보 측 간 대화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서로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이 오가면서 모든 협상이 결렬됐다"고 상황을 정리했다.

합의추대를 바라온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추대에 뜻을 같이하는 회원사'들의 노력도 물거품이 됐다.

이들은 현재 분위기를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정상희 대전상의 부회장은 "합의추대 관계는 여러 가지 제반적 여건이 있다. 어느 한 사람의 뜻에 따라 움직이는 게 아니라 다수의 의미가 작용한다. 현재 100여 명의 회원에게 서명은 받았다"며 "설령 추대가 아닌 경선으로 한다면, 한 표라도 더 얻는 분이 회장에 선출된다. 단체 성격과 위상에는 문제가 있지만, 새로운 회장의 뜻을 따라 대국적인 차원에서 (회원들이) 봉사를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회장 후보에는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와 최상권 신우산업 대표가 거론된다. 정성욱 회장은 오는 3월 12일 임기를 끝으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정태희 대표는 대전상의 현 부회장으로 3대(9년)에 걸쳐 지역 경제 발전에 봉사 하고 있다. 최상권 대표는 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을 4선(12년) 연임하며 입주 기업들에 신뢰를 받아 왔다.

정성욱 회장의 바통을 이어 받아 출마하는 정태희 대표는 '주류'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박희원(22대) 전 회장과 현재 부회장단 등 지지를 받고 있다. 최상권 대표는 지난 23대 선거에서 정성욱 회장에게 고배를 마신 후 이번을 설욕 기회로 보고 있다. 최상권 대표 사단에는 방기봉 대덕산단관리공단 이사장(한국특수메탈공업 대표) 등이 있다.

현재까지 두 후보는 출마 여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조만간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 경제계 관계자는 "2월 중순쯤 제24대 의원 선거 일정이 발표될 예정이어서, 조만간 선거 레이스가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현재도 후보들은 물밑에서 의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4.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5.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1.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4.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