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대학가 새 학기 앞 방역·수업의 질 향상 총력

교육청·대학가 새 학기 앞 방역·수업의 질 향상 총력

대전교육청 개학 전 방역준비상황 점검
설동호 "각급학교 방역물품 지원 최선"
대학가 대면강의 거리두기 지침따라 운영
온라인 강의는 현장감·장비 개선 등 노력

  • 승인 2021-02-25 16:32
  • 신문게재 2021-02-26 2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등교
책상 거리두기 유지하며 등교준비 분주한 학교
초등학생들의 입학 및 개학을 일주일 앞둔 23일 대전 서구 둔산초에서 교사가 책상을 띄워서 배치하는 등 학생들 등교 준비를 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교육현장에서 개학과 개강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맞는 새 학기인 만큼 방역은 물론, 비대면으로 인한 수업의 질 제고를 위한 방안 마련에도 집중하는 분위기다.

25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새 학기 등교수업 확대 시행을 앞두고 서대전초를 방문해 개학 전 학교 방역준비 상황에 대해 점검했다. 교육청은 학교 감염병관리조직 구성, 학생 간 거리두기를 위한 책상 배치 상황, 급식시간 운영계획과 학교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실시 현장을 확인했다.

또 학생과 교직원 대상 개인위생수칙과 예방수칙 교육 준비와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비치 상황 등을 살폈다. 등교 후 학생과 교직원이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격리를 위한 일시적 관찰실 마련 여부도 점검했다.

교육청은 건강상태를 스스로 확인하기 위한 개학 일주일 전 학생 및 교직원의 자가진단 재개, 관할 보건소 등 유관기관과의 핫라인(Hot-line) 구축을 통해 확진 환자 등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한 조치 등을 당부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3월 개학부터 등교 인원이 증가함에 따라 학년별 수업시간 조정 등 생활 속 거리두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각급학교에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등 학교에서 이뤄지는 모든 교육활동이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육청뿐 아니라 대학도 개강 준비에 분주했다. 대부분 대학이 대면과 비대면을 유동적으로 진행하는데, 비대면의 경우엔 수업의 질 개선과 일부 대면수업 진행에 따른 준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대면수업과 관련해선 손 세정제 비치 등 거리두기에 따른 수칙을 지키면서 방역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대학은 강의실 수용 인원에 따라 대면 강의를 진행하는데, 강의실에 아크릴판을 설치하고, 출입구를 일원화해 진단할 계획이다.

비대면의 경우엔 수업의 질 개선을 위한 활동에 힘쓴다. 목원대의 경우엔 집이나 사무실이 아닌 강의실에서 수업을 하면서 최대한 현장감 있는 강의를 제공한다. 대전대는 음성 없는 PPT 강의나 과제 중심 강의를 금지하고, 다양한 강의 교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했다. 지난해 비대면 여파를 경험해 본 만큼 숙련도도 뒷받침할 것이란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의 동의를 얻어 대면 수업을 하는 경우가 있고, 비대면으로 강의가 이어지는 곳이 있어 두 방향 모두 집중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대면 강의에 따른 방역과, 비대면 강의에 따른 수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적극 지원과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