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흉뮬, 폐기장 된 자전거 보관대

도심 속 흉뮬, 폐기장 된 자전거 보관대

도심 미관 저해 요인으로 작용...자치구 인력 부족으로 난항

  • 승인 2021-02-25 17:06
  • 신문게재 2021-02-26 5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KakaoTalk_20210225_143144521
대전 유성구 궁동에 버려진 폐자전거. 신성룡 기자
KakaoTalk_20210225_143142820
대전 유성구 궁동에 버려진 폐자전거. 신성룡 기자
대전 자치구가 곳곳에 설치한 자전거 보관대 관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작 보관대를 이용할 시민이 불편함을 겪고 있지만, 자치구는 개인 소유물이라 처리절차도 까다롭고 인력도 부족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25일 오전 11시경 유성구 궁동. 충남대 정문 주변의 한 자전거 보관대에는 20여 대의 자전거가 보관돼 있지만 대부분 먼지가 잔뜩 쌓여있고 녹슨 채 방치됐다. 바퀴 바람은 빠진 상태로 안장이 빠진 채 장시간 이용하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이러한 방치된 자전거들은 도시 미관도 크게 해치고 있을 뿐 아니라 시민의 보관대 이용을 방해해 실제 이용자들은 도심 가로수 등에 묶어 보관하는 실정이다.

KakaoTalk_20210225_144823798
대전 유성구 궁동에 버려진 폐자전거. 신성룡 기자
도심에 버려진 자전거는 각 자치구에서 민원 신고 접수 시 수거하는 방식이라 처리된 수는 매우 미미할 뿐 아니라 처리 과정에 누락하는 경우도 상당수다. 충남대 정문 자전거 보관대에 버려진 자전거의 경우 지난해 7월 24일 수거를 예고했지만, 여전히 그 자리에 방치되고 있다.

유성구는 관리 인력 부족에 따른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유성구 관계자는 "그동안 수거가 안 된 것을 몰랐다. 즉시 시정조치하겠다"면서도 "수십 곳에 달하는 자전거 보관대만 보러 다닐 수 없다. 인력도 부족하고 업무가 많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KakaoTalk_20210225_144843464
대전 유성구 궁동에 버려진 폐자전거. 신성룡 기자
이 같은 문제는 유성구뿐 아니라 대전 전역에서 벌어지고 있다. 문제는 개인재산을 임의로 치우기 곤란할 뿐 아니라 처리도 쉽지 않다는 점이다.

수거 담당반은 신고된 자전거에 주인을 찾는 공고 스티커를 부착한 뒤 10일 동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수거 스티커를 부착한다. 스티커 부착 후 14일간 나타나지 않으면 수거해 각 자치구 창고로 옮긴다. 많은 폐자전거가 창고에 보관돼 처분을 완료할 때까지 혈세로 낭비된다.

자치구 관계자는 "폐자전거를 매각하려고 해도 자전거는 고물상에서 잘 받지 않는 품목으로 결국 폐기 비용이 따로 들어간다. 여기에 수거비용과 인건비 등을 합치면 비용은 더 늘어난다"며 "자전거를 수거해 수리하는 곳이 서구 행복자전거협동조합 한 곳에 불과해 지역 내 방치자전거를 소화하기엔 무리가 있다. 시민 의식과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KakaoTalk_20210225_144917076
대전 유성구 궁동에 버려진 폐자전거. 신성룡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