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갈길 먼 '충청권 메가시티'

[편집국에서] 갈길 먼 '충청권 메가시티'

  • 승인 2021-03-07 22:11
  • 신문게재 2021-03-08 18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이상문기자
이상문 세종본부 차장
우리나라는 수도권에 인구 절반이 모여 사는 나라다. 산업과 경제는 절반을 훌쩍 넘는다. 수도권 집중을 막자는 대의에 원론적으로 동의하지 않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수도에만 자원이 집중되면 그만큼 빈부격차와 자원 불균형이 클 수 밖에 없다. 이는 결국 대외 갱졍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자'며 여당을 비롯한 자치단체들은 '메가시티'논의를 한창 진행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해 "2040년까지 인구 1000만 명, 경제규모 490조 원의 초광역 도시권 구축이 목표로, 불가능한 도전이 아니다"며 동남권 메가시티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을 했다. 유엔 경제사회국(United Nations Department of Economic and Social Affairs)이 2018년 발행한 '세계 도시화 전망'(World Urbanization Prospects) 보고서에 따르면, 메가시티(megacity)란 1000만 명 이상의 거주자를 지닌 광역 도시권을 뜻한다. 충청권에서도 메가시티 논의가 한창이다. 지난 3일 오후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충청권역 간담회를 열고 '메가시티'를 논의했다.

하지만, '충청권 메가시티'의 갈 길이 험로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충청권 메가시티'라는 공통의제를 자기 지역 중심으로 풀어나가려 시도하면서 구체적 실행계획 전략 마련이 쉽지 않아 보인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조정자 역할을 강조했다. 충청권 4개 시·도가 이해관계에 얽매이기보단 협력에 힘써야 한다는 해석으로 풀이된다. 행정수도라는 기반 중심으로 세종과 충남, 충북, 대전이 함께 쓸 수 있는 구체적 전략이 필요하다.

'충청권광역철도'의 정부 지원 사격도 절실하다. 이날 시도지사들은 올 상반기 중 결정될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충청권을 하나의 경제생활권으로 연결할 수 있는 3개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을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철도망이 구축되면 세종시를 중심으로 인근 도시들이 하나의 경제생활권이 형성될 수 있다. 영남권이 최소 7조 5000억원이 필요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킨 것을 보면, 충청권의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

단순한 SOC사업에 치중할 것이 아니라, 획기적일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 전략이 요구된다. 지역 균형 발전의 핵심은 미래 산업을 보유할 수 있는지다. 지역 특색 산업 육성은 물론, 교육 연계 등을 위한 촘촘한 전략이 필요하다. 여기에 4개 시도의 인프라와 환경을 고려해 분배하고, 유기적 관계를 형성할 필요가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