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리포트 충청지대] 역대 대전시장 최연소 출마자와 사전투표율은?

[2022 리포트 충청지대] 역대 대전시장 최연소 출마자와 사전투표율은?

사전투표 2014년 시행… 제7회 선거에선 20% 육박
인구 제6회 지선까지 증가… 유권자는 2018년까지 늘어나
내년 6·1지선 대전시장 후보 40대부터 60대까지 나올까?

  • 승인 2021-12-15 13:41
  • 수정 2021-12-15 14:34
  • 신문게재 2021-12-16 10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1215100129
민선 1기 1995년 이후 역대 대전시장. 대전시 홈페이지
2022년 6월 1일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열린다. 역대 대전시장 선거에서 달라진 인구수, 사전투표율, 나이별 후보 등에 대한 통계를 살펴본다.

2014년부터 시행한 사전투표율이 내년 지방선거에선 어느 정도 비율까지 높아질지, 그리고 인구수 변화에 따른 유권자 수 변화는 어떻게 달라져 영향을 미칠지 등이 관심사다. 또 역대 대전시장에 출마한 후보들의 나이로 최연소 출마자와 그 결과를 통해 다음 6·1 지방선거에 출마할 대전시장 후보들의 결과까지 예측해본다. <편집자주>

clip20211215101258
2018년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대전시장 선거 사전투표율표.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계속 높아지는 사전투표율 유불리는?

사전투표는 2014년 제6회 전국동시 지방선거부터 시행한 제도다. 선거 당일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없는 유권자를 위해 마련됐으며, 이전엔 공직선거법에 따라 사전 서면으로 부재자 신고를 한 뒤 부재자 투표를 해야 하는 절차가 있기도 했다.

대전의 경우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선 사전투표 비율이 첫째 날 4.51%, 둘째 날 6.69%로 평균 5.6%를 보였으며, 2018년 제7회 선거에선 첫째 날 8.26%, 둘째 날 11.4%, 평균 9.83%로 크게 늘었다.

처음 시행한 2014년 지선에서 첫째 날엔 4.51%에 그쳤는데, 자치구별로는 동구 4.45%, 중구 4.64%, 서구 4.56%, 유성구 4.6%, 대덕구 4.15%를 보였다. 둘째 날엔 이보다 소폭 늘어 전체 6.69%로 동구 6.2%, 중구 6.61%, 서구 6.55%, 유성구 7.88%, 대덕구 5.58%를 기록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선 첫날 사전투표율이 이전 제6회 지선 둘째 날보다도 높은 수치를 보였다. 대전 전체 8.26%로 동구 8.51%, 중구 7.89%, 서구 8.2%, 유성구 8.27%, 대덕구 8.54%였다. 2018년 지선 사전투표 둘째 날엔 제도 시행 후 처음으로 10% 이상 투표율을 기록했다. 대전 전체 11.4%, 동구 10.58%, 중구 10.33%, 서구 11.25%, 유성구 13.4%, 대덕구 10.7%로 집계됐다.

자치구별로 사전투표 양일간 투표율이 대전 전체 19.66%에 달해 20%에 육박했으며, 동구 19.09%, 중구 18.22%, 서구 19.45%, 대덕구 19.24%였다. 유성구의 경우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21.67%로 대전 자치구 중에선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clip20211215100721
2020년 대전시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
▲인구 감소하는 대전, 제8대 지선 유불리는 어떻게 작용할까?

대전의 인구 수는 제6회 지방선거가 열린 2014년까지는 늘었고, 이후 일부 감소했지만 제7회 지방선거인 2018년까지 19세 이상 주민인 유권자 수는 늘기도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제5회 지방선거에서는 대전 인구수는 148만 5646명으로 투표권이 주어지는 19세 이상 주민은 112만 4919명이었다. 세대수로는 53만 9566세대로 예상 부재자 수는 3만 2000여 명으로 집계하고 있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대상자 통계에선 인구수 154만 427명이었으며, 19세 이상 주민 수는 120만 7006명이었다. 세대수는 58만 9560세대, 예상 거소 투표자는 3098명이다.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에선 직전 선거 통계보다 인구수는 감소했지만, 유권자 수는 오히려 증가했다. 대전 전체 인구는 150만 3200명이며, 19세 이상 주민은 122만 348명이다. 세대수도 크게 늘었는데 61만 6108세대며, 예상 거소투표자 수도 3259명으로 늘었다.

clip20211215100941
 2020년 대전시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 자치구별
자치구별로는 2018년 제7회 지선에서 동구 23만 680명 중 19세 이상 주민은 19만 2634명, 중구 24만 9135명 중 19세 이상은 20만 7041명, 서구 48만 7698명 중 19세 이상은 39만 4162명, 유성구 34만 8664명 중 19세 이상 27만 1787명, 대덕구 18만 7023명 중 19세 이상은 15만 4734명이었다.

앞선 2014년 선거에선 대전 전체 154만 중 동구 25만 924명 전체 인구 중 19세 이상 투표권자는 20만 3211명, 중구 26만 5368명 중 21만 21957명, 서구 49만 9424명 중 38만 9292명, 유성구 32만 205명 중 24만 044명, 대덕구 20만 4506명 중 16만 1502명에 투표권이 주어졌다.

clip20211215101119
 사진 제공=대전시 홈페이지
▲역대 대전시장 선거 출마자, 최연소는 누구?

대전시장의 경우 2006년 처음 40대 후보가 출마했다. 제4회 대전시장 선거에서 박춘호 후보가 1962년 6월 15일생 당시 43세 나이로 출마했다. 다음 2010년엔 제5회 지방선거에서 진보신당 대전시장 후보로 김윤기 후보가 1974년생 당시 36세로 최연소로 대전시장 출마 기록을 가지고 있다.

40대 출마는 제6회 지선에서도 나왔는데, 정의당 한창민 후보가 1973년생으로 당시 만 40세로 출마했다. 다음 선거 제7회 지방선거에는 정의당 김윤기 후보가 다시 44세로 나이로 출마해 40대 출마 기록을 이어갔다.

최연장자 출마는 70대는 없었으며, 60대 출마자는 다수 나왔다. 민선시장의 시초인 제1회 지방선거에는 염홍철·홍선기 후보 등 모두 50대 출마자였으며, 2회 때는 홍선기 전 시장이 61세로 재선에 출마했고, 조명현 전 충남대 교수가 만 60세로 출마했다.

제3회 지선에선 홍선기 전 시장이 자민련으로 65세로 출마했으며, 제4회 지선에선 염홍철 전 시장이 61세 나이로 재선을 도전했고, 51세 나이로 출마한 박성효 전 시장이 당선됐다.

제5회에선 60대 출마자는 2명으로 자유선진당 염홍철 후보와 민주당 김원웅 후보가 나왔으며, 제6회 대전시장 선거는 1955년생 당시 58세 권선택 후보와 1955년 2월생 당시 59세 박성효 후보 대결로 50대 후보 사이 대결로 이어졌다.

가장 최근 지방선거인 2018년 제7회 지선에선 40대에서 60대까지 가장 다양한 연령대 후보가 나왔었는데, 먼저 최연소로는 김윤기 정의당 후보가 40대, 허태정 시장이 50대, 박성효, 남충희 후보가 60대 출마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쇼핑뉴스] 때이른 더위에 지역 백화점들 '여름상품 라인업' 분주
  2. 수통골서 펼치는 '음악축제' 놀러오세요
  3.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대전 투표율 '9.42%'
  4. [날씨] 28일 충청권 낮 최고기온 30도… 초여름 더위
  5. 코시포럼 회원 사랑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 전개
  1. 대전하나시티즌 또 극장골! 서울에 1-0승 리그 2위로 도약
  2. 6·1 지방선거 대전 사전투표율 '19.74%' 집계
  3. 대전 지원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고문
  4. 글로벌 전문직여성 봉사단체 '국제존타32지구, 3지역대회 및 총회
  5.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캠프 관계자,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당해

헤드라인 뉴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6·1지방선거 여야의 최종 승패는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 '중원 대첩'의 향방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지를 지켜내느냐, 국민의힘이 4년 전 참패를 만회하고 금강벨트를 탈환하느냐에 따라 전체 판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일 까지 남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충청 방문에 대해 지역민의 평가가 어떻게 표심에 반영될는지가 막판 변수가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로 가는 교두보인 금강벨트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세종과 충남에서 낭보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선거 종반으로 갈..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의미를 뒀다. 이어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6월 1일 본 투표를 코앞에 둔 대전시장 선거전은 그야말로 '혼전'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커 일정한 흐름을 찾기 어려운 데다, 여야 지지층이 막판 대결집하며 진영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어서다. 26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돼 대체적인 민심의 향방을 확인하기도 어려워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강행군 유세로 밑바닥 민심을 훑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초 대결 구도는 명확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새 인물을 내세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간 인물 경쟁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안정과..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