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 스포츠
  • 대전하나시티즌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 승인 2022-07-05 22:37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2-0626-김포-0417
대전하나시티즌의 외국인 선수 윌리안이 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안산그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며 5경기 무승 탈출에 기여했다.(대전하나시티즌)
절묘한 결승골로 대전을 5경기 무승에서 구한 윌리안이 팀 적응력과 대전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윌리안은 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02 안산그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후반전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결승골 소감에 대해 윌리안은 "오늘 경기 시작 전부터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다. 팀이 5경기 동안 이기지 못해서 그만큼 준비를 잘 했고 오늘 그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3경기 연속 선발 출전과 몸 상태에 대해선 "경남에서도 컨디션은 최상이었다. 경기마다 팀 승리에 기여하는 것이 나의 목표다. 최대한 공격 포인트를 많이 기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동료 선수들과의 호흡에 대해선 "아직은 100%의 상태은 아니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 서로 호흡을 맞춰보고 있고, 누구에게 어떻게 패스를 해야 하는지 알아야 한다.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결승골 상황에 대해선 "슈팅 위치가 어려웠다. 확률은 반반이었는데 운이 좋게 들어갔다. 설사 골이 들어가지 않았어도 자책하지 않고 다음 기회를 노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적 후 경험한 이민성 감독의 지도력에 대해선 "이전 소속팀 감독과 마찬가지로 외국인 선수에 대한 배려가 좋다. 내가 어떤 움직임을 원하는지 말할 수 있도록 편하게 말을 해주고 있다. 대전만의 스타일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잼 도시 대전에서의 생활에 대한 질문에 윌리안은 "목포나 대전 중 어디가 노잼 도시인지 모르겠다(웃음). 대전에 와서 좋은 명소들을 많이 찾았다. 최근에 찾은 브라질 식당도 그런 곳 중 한 곳이다. 아내와 가족들도 대전에 대한 인상이 좋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