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만난 한밭도서관 풍성한 독서잔치 한마당

  • 문화
  • 문화/출판

가을만난 한밭도서관 풍성한 독서잔치 한마당

  • 승인 2009-09-29 14:12
  • 신문게재 2009-09-30 12면
  • 강순욱 기자강순욱 기자
독서의 계절을 맞아 대전한밭도서관이 활기를 띠고 있다.

한밭도서관은 지난 24일 관장실에서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책을 가장 많이 대출한 시민 7명을 선정해 감사장을 전달했다.

다독자 중 가장 많은 책을 대출한 시민은 제1자료실 이용자인 조덕현(33.중구) 씨로 270권의 책을 대출했으며, 아동가족열람실에서는 황성인(9.중구) 어린이가 185권의 책을 빌려 최대대출자로 선정됐다.

해외 도서기증 소식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달 미국 캘리포니아 교포학생 봉사 동아리 모임인 I.O.U.(In Our Unity)는 영어도서 120권을 한밭도서관에 기증한데 이어 대전시의 자매도시인 중국 남경시 남경도서관도 중국도서 530권을 기증했다.

지난 26일 오후에는 도서관 지하 1층에서 읽은 책을 교환하는 나눔 장터 ‘책사랑 교환 전 및 벼룩시장’이 열려 ?은 시민들이 책과 장난감, 의류 등을 판매하거나 교환했다.

한편, 한밭도서관은 내달 23일부터 11월 13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북스타트 대전,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를 주제로 한 북 스타트 시범강좌를 개설한다.

북 스타트는 아기들의 정기예방접종시기인 생후 6개월부터 도서관, 보건소 등에서 그림책이 든 가방을 선물하는 것으로 책을 매개로 아기와 부모가 풍요로운 관계를 형성하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강순욱 기자 ksw@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구 세천동 도시가스 조기 공급
  2. [총선열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미래를 택한 대전시민의 위대한 승리"
  3. [22대 총선]더불어민주당 대전 당선자 현충원 참배 '대전시민의 선택은 위대했습니다'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2023 기성실적 우수회원 초청 간담회
  5. 미호종개·흰수마자 돌아온 합강습지…"국가습지 지정으로 보존해야"
  1. [22대 총선]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을) 당선 소감 '현 정부의 독선과 무능에 대한 심판'
  2. [포토] 김진오 대전시의회 부의장 "태권도 발전과 세계화 앞장"
  3. 교육부 '교대 입학 정원 12% 감축' 계획에 교원노조 "교육공공성 악화 우려"
  4. 계룡건설 충남 홍예공원 도민 참여숲 조성 기부금 1억 원 전달
  5. 대전 중구 ‘새로운 일꾼들’의 당선사례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도시상징광장 ‘제2의 광화문광장’ 될까

세종시 도시상징광장 ‘제2의 광화문광장’ 될까

세종시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이 살아나고 있다. 서울시의 '광화문 광장', 대전시의 '엑스포 시민광장'과 같이 사람이 모여들고 다양한 문화·여가 행사들이 이뤄지는 명소로 탈바꿈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2020년 상반기 준공 이후 4년이 지난 4월 행사다운 행사가 처음으로 열렸다. 세종시설관리공단이 인수 후 첫 사업으로 도입한 '빌딩 숲, 힐링 캠프닉'은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 행사는 4월 12일부터 13일까지 스마트 미디어큐브 시점부부터 갈매로 앞 음악분수대까지 1만 3000㎡ 규모 공간에서 진행됐다. 존재감..

충남 공중보건의사 줄었다… 의료공백 우려 커져
충남 공중보건의사 줄었다… 의료공백 우려 커져

충남도 내 공중보건의사 신규 편입이 크게 줄어들면서 의료취약지에 대한 의료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도는 공중보건의사를 의료 취약지에 중점적으로 배치하고 순회진료를 확대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11일 도에 따르면 올해 도내에 배치한 공중보건의사는 신규 59명, 타 시도 전입 44명으로 의과 36명, 치과 24명, 한의과 43명 등 총 103명이다. 올해 복무 만료 및 타 시도 전출자 수는 150명으로 줄어든 공보의 수는 47명이다. 분야별로 의과가 34명 줄었고 치과 7명, 한의과 6명이 감소했다. 도는 의과 공보..

휘발유값 1900원대 시대 오나…4월 30일 유류세 인하 조치 종료
휘발유값 1900원대 시대 오나…4월 30일 유류세 인하 조치 종료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나며 4월 30일 종료 예정인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류세 인하조치가 종료될 경우 휘발유 가격은 1800원을 넘어 1900원대까지 바라볼 전망이다. 11일 기획재정부와 지역 경제계, 주유소 등에 따르면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는 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해 국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2021년 11월부터 총 8차례 연장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휘발유와 경유에 붙는 유류세를 각각 25%, 37% 감면에 들어가면서 시중의 유류값은 ℓ당 200원가량 인하된 가격으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산책로 이륜차 통행 안됩니다’ ‘산책로 이륜차 통행 안됩니다’

  • 대전 중구 ‘새로운 일꾼들’의 당선사례 대전 중구 ‘새로운 일꾼들’의 당선사례

  • 대전지역 국회의원 당선자 첫 일정으로 국립대전현충원 참배 대전지역 국회의원 당선자 첫 일정으로 국립대전현충원 참배

  • ‘선거 끝’…선거벽보 철거 ‘선거 끝’…선거벽보 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