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열대야.폭염경보 계속...제12호 태풍 종다리 한반도 영향 관심

[오늘날씨] 열대야.폭염경보 계속...제12호 태풍 종다리 한반도 영향 관심

  • 승인 2018-07-25 07:25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종다리
수요일인 25일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은 구름 많은 가운데 낮 기온이 35도까지 올라 덥겠다.

밤사이 여러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다. 열대야 발생 지역은 대전(27.5도)을 비롯해 세종연서(26.1도), 천안(26.1도) 등이다.

현재 대전과 세종, 충남 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기온은 대전 28.1도, 세종이 28.2도를 나타냈다.

충남 홍성 27.8도, 천안 27.1도, 보령 28.1도, 서산 27.2도, 계룡 25.2도, 금산 27.2도, 부여 27.1도를 기록했다.

오늘부터 모레까지 구름 많겠다. 오늘 예상 낮 최고 기온은 34~35도로 평년기온(29.3~30.7도)보다 크게 높겠다.

내일 예상 기온은 최저 24~26도, 최고 34~35도다. 모레 예상 기온은 최저 24~26도, 최고 34~35도다.

기상청은 "현재 대전과 충남지역은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평년보다 4~7℃ 높음)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고,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25일 오전 3시께 태풍으로 발달해 괌 북서쪽 약 1110㎞ 부근 해상에서 일본 쪽으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 종다리는 북한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오는 30일께 우리나라 독도 동쪽으로 접근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나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어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