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 개최

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 개최

  • 승인 2020-03-27 18:00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코로나19 베드사이드콘서트
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27일 오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치료받고 있는 음압격리병동을 찾아가 환자와 의료진을 응원하고 위로하는 특별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를 잇따라 개최했다.

이번 음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는 의미에서 비대면 콘서트로 진행됐지만, 명지병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명지병원 직원은 물론, 국내외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라이브로 중계됐다. 특히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된 베드사이드 콘서트는 문화관광체육부와 질병관리본부 트위터를 통해서도 전 세계에 소개됐다.

베드사이드콘서트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명지병원의 국가지정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되었고, 연주자와 환자들이 화상 전화와 노트북을 통해 아름다운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명지병원 코로나19 특별 음악회는 음악을 통해 평화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가 특별히 초청돼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했다.

이날 오전 11시에 격리병동을 찾아간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는 일가족 3명이 모두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과 소통하며 위로했다.

지난 3월 초 문체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음악을 통한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캠페인을 시작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는 "코로나19의 최전방에서 고분고투 하는 의료진들과 직원들 그리고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명상과 정신적 안정을 위해 음악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음악회를 기획한 명지병원 이소영 예술치유센터장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진 뿐만아니라 팬데믹 상황을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고 있는 일반 국민들에게도 음악을 통한 감성적 희망 전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힘들고 답답한 격리병실 속에서 투병중인 환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치유에 도움을 주기 위해 베드사이드콘서트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날 오후 2시에는 명지병원 1층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 듀오가 블로흐의 '기도'(Ernest Bloch: Prayer). 글룩의 '멜로디'(C.W Gluck, Melodie), 구노 바하의 '아베마리아-메디테이션'(Gounod-Bach: Ave Maria-Meditation Pour Orchestre et Choeur), 엘가의 '사랑의 인사'(Edward Elgar, Salut D'amour) 등을 연주한 코로나19 박멸 특별로비음악회가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2월 의료진과 환자들을 위한 신코박멸 특별로비음악회를 3주간에 걸쳐 매일 개최한 바 있으며, 확진환자 병동을 찾아가는 베드사이드콘서트를 연 바 있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