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축소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축소

  • 승인 2021-02-21 12:10
  • 수정 2021-05-02 12:57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캡처
대전지역 전세가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 반면 세종은 급등 피로감으로 상승 폭이 축소됐다.

한국부동산원(원장 김학규)이 2021년 2월 3주(2.1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세 가격은 0.19%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 축소됐다. 수도권(0.22%→0.18%), 서울(0.10%→0.08%), 지방(0.21%→0.20%) 모두 상승 폭이 축소됐다. (5대 광역시(0.24%→0.26%), 8개도(0.17%→0.14%), 세종(0.79%→0.48%))

시도별로는 세종(0.48%), 대전(0.34%), 울산(0.34%), 대구(0.33%), 인천(0.24%), 부산(0.24%), 경기(0.23%), 강원(0.20%), 충남(0.20%), 경북(0.20%), 제주(0.19%) 등은 상승했다.

대전의 경우 동구(0.43%)는 판암·용전동 중저가 구축 대단지 위주로, 중구(0.38%)는 주거환경 양호한 문화·태평·대흥동 주요 단지 위주로, 유성구(0.34%)는 학군수요 있는 상대·장대동 위주로, 서구(0.31%)는 주거환경 양호한 탄방·도안동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0.79% → +0.48%)은 급등 피로감 및 매물 누적(2-4생활권 주상복합단지)으로 상승 폭이 축소된 가운데, 행복도시 내 고운·소담동 및 조치원읍 위주로 상승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세종시, 올해 하반기 5287세대 아파트 더 짓는다
  4.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