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대전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대전테크노파크와 협약

  • 승인 2021-03-02 14:07
  • 수정 2021-05-05 13:07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시는 2일 이차전지 소재 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을 통해 대전시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대전테크노파크는 시험센터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시험센터 구축은 중대형 이차전지 제조·평가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중대형 이차전지용 소재·부품 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위한 것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사업이다.

대전시, 이차전지 소재ㆍ부품 연구센터 유치 총력! (3)

시는 협약을 통해 시험센터 구축을 위한 연구원의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센터를 유치해 대전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 하겠다는 목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센터를 중심으로 대전에서 이차전지 산업의 새로운 생태계가 조성되고 나아가 대전 경제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차전지는 한 번 쓰고 버리는 1차전지와 달리 충전해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하는 전지다. 친환경 부품으로 주목받고 있고, 니켈-카드뮴, 리튬이온, 니켈-수소, 리튬폴리머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전기차가 상용화 되면서 이미 전기차 시대가 시작됐다. 또 스마트폰, 웨어러블컴퓨터 등 고성능 전자제품에서도 배터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 

 

이차전지는 전기차와 전자제품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이기 때문에 얼마나 빨리 충전하고 얼마나 오래 쓰는가를 구현할 수 있는 기술력은 향후 기업과 국가발전까지도 좌우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2.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4.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5.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