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총리 김부겸 지명…5개부처 개각

文대통령 새총리 김부겸 지명…5개부처 개각

국토 노형욱·산자 문승욱·과기 임혜숙 노동 안경덕·해수 박준영
靑 정무수석 이철희·사회수석 이태한·국무2차장 윤창렬
대변인 박경미·법무비서관 서상범

  • 승인 2021-04-16 14:09
  • 수정 2021-04-16 14:29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CM20210415000156990_P4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새 총리로 지명했다.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이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부겸 총리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국정 2인자 자리에 모두 정치인이 발탁된 것이기도 하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거쳤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돼 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정세균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뤄졌다.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여권 전체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도 연결돼 있다는 평가다.

내각 진용도 새롭게 꾸려졌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발탁됐다.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내정됐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각각 임명된다.

청와대 참모에 대한 개편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새 정무수석에 이철희 전 의원, 사회수석에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각각 임명했다.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는 윤창렬 사회수석이 자리를 옮겼고 대변인에는 박경미 교육비서관, 법무비서관에는 서상범 현 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각각 이동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사퇴하는 정 총리에 대해 "어디서든 나라와 국민을 위해 봉사해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고 유 비서실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지침을 마련하고 현장에 달려가 불철 주야 땀을 흘리시는 모습은 현장중심 행정의 모범이라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며 "내각을 떠나는 것은 매우 아쉽지만 이제 자신의 길을 갈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文대통령 10일 특별연설…균형발전 언급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