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총리 직무대행 "생활방역 무엇보다 중요… 집단면역에 역량 다할 것"

홍 총리 직무대행 "생활방역 무엇보다 중요… 집단면역에 역량 다할 것"

거리 두기 조치, 방역·민생 고려한 합리적 방역선 구축
코로나19 확산 차단… 하루 50만 건 검사역량 최대한 활용

  • 승인 2021-04-18 16:43
  • 수정 2021-05-03 21:42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중대본회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를 시작으로 총리 직무대행으로서 임무를 공식적으로 시작하고 있다.(사진=연합)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18일 "일상에서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백신 접종 속도를 올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산세가 꺾이지 않아 자칫 방심한다면 언제든지 4차 유행이 올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나흘째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기록하고 있고, 직장·학교·식당·유흥시설 등 일상의 거의 모든 곳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홍 직무대행은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생활방역'"이라며 "아무리 강한 방역 조치도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거나 작동되지 않는다면 소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집단면역은 방역의 통제, 일상으로의 복귀, 경제회복 3가지 모두에 이르는 첩경의 해법"이라며 "정부는 상반기 중 1200만 명 접종을 목표로 백신 도입과 접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면 국정 현안 중 그 무엇보다도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최우선 순위인 만큼 내각은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확진을 줄이기 위한 선제검사, 사전 차단조치 강화 등 철저한 방역대응을 위한 '고위험군과 유행지역의 선제검사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홍 직무대행은 이와 관련 "하루 50만 건의 검사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사전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청은 진단검사 다양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검토,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 조치 강화와 관련해선 "우리로서는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방역과 민생' 둘 다 고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4차 유행 발생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과 함께 존폐 및 생업문제에 처해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절박함도 고려한 합리적인 방역선을 구축하는 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홍 직무대행은 "엄중한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잠시 동안의 대행 기간이라도 국정 운영, 특히 방역대응에 한 치의 공백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16일 사퇴한 후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2.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4. [인터뷰] 강영환 국민의힘 충청하나로단장 "충청의 단합된 힘 필요"
  5.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1.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2.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3. [독자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개정법 시행에 따른 시민홍보 필요
  4. 깃발든 양승조…與 경선돌파 '불가능 아니다'
  5. 양승조 대권공식화…충청대망론 또다시 꿈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