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의회, 코로나블루 대비 심리방역대책 마련 촉구

대전 유성구의회, 코로나블루 대비 심리방역대책 마련 촉구

  • 승인 2021-04-20 14:25
  • 수정 2021-04-20 16:30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9
황은주 의원이 지난 19일 제2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구정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유성구의회 제공]
대전 유성구의회 황은주 행정자치위원장은 제2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구정질문에서,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구민들의 정신건강을 지키기 위한 심리방역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황은주 의원은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이로 인한 각종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증가해 정서적 위기를 겪는 주민들이 많아져 자살률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가 종식되더라도 '지연된 자살'이 한꺼번에 터져 나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적극적인 심리방역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구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자살 위험군 및 위기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필요가 있다"며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분들일수록, 도움을 청할 사회적 관계가 취약할수록 정서 위기를 겪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홀로 사는 저소득 취약계층 위주로 어떤 상황에 처해있고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은주 의원에 따르면, 2017년 이래 유성구 자살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 2017년 61명에서 2019년 79명으로 30%가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10대에서 30대의 자살시도가 증가한 가운데, 20대 여성의 자살률은 심각한 수준이다.

국내 코로나 확산이 시작된 2020년 1월부터 8월 기간 동안 전국 자살률은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43% 급증했으며 20대 여성의 자살시도자가 전체의 32.1%로 전 세대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은주 의원은 "청소년들의 삶의 만족도는 코로나19 이전 6.41점에서 이후 4.14점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자체 차원의 청소년들의 마음 건강을 지킬 활동이나 대체 프로그램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라고 심리방역대책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요구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