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도시 대전 KGC인삼공사 선수단 품을까 '기대'

배드민턴 도시 대전 KGC인삼공사 선수단 품을까 '기대'

훈련은 대전 신탄진 연고는 대구시
대전 초·중·고·대학 육성체계 완비
마지막 실업팀 없이 동호인들도 바래

  • 승인 2021-04-20 15:28
  • 수정 2021-04-20 17:2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KGC배드민턴
대전 신탄진에 훈련장을 마련하고 실력을 쌓고 있는 KGC인삼공사 배드민턴팀을 지역에 품고자 하는 시민들의 염원이 높아지고 있다.

선수와 지도자들이 사실상 대전에 주거를 마련해 모든 훈련과 생활을 지역에서 진행하는데 다른 광역시를 연고에 두고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목소리다.

1969년 2월 전매청 대전 신탄진제조창에서 창단한 KGC인삼공사 배드민턴단은 창단 52주년에 빛나는 전통의 실업팀이다.

국내 실업 배드민턴 구단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지녔으며, 1970년부터 1976년까지 전국봄철종별 배드민턴대회 7연패, 2008년 전국체육대회에서 3연패를 이루며 실력까지 갖춘 명문이다.

그러나 KGC인삼공사 배드민턴단의 연고지를 대구시로 옮긴 이후 현재까지 전국체전 등에서 대구시를 대표해 출전하고 있다.

대구에 있던 연초제조공장도 1996년 폐쇄돼 모기업인 KT&G 본사가 있는 대전 신탄진으로 팀 훈련장과 숙소를 옮긴 상황이다.

7명의 선수 및 감독·코치진은 대전 신탄진 KGC본사 훈련장에서 모든 훈련을 소화하고, 전국체육대회 출전할 때만 대구시 연고로 뛰고 있다.

011007
지난해 1월 KGC인삼공사 배드민턴단 선수들이 경기도 석호초등학교로 동호인들을 찾아가 경기를 선보였다. (사진=KGC인삼공사)
대전은 초등학교부터 중·고교 그리고 대학교까지 배드민턴 선수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마지막 과정인 실업팀 부재에 오랫동안 숙제로 남아 있었다.

자양초와 매봉초에서 시작해 법동중과 둔산중을 거쳐 대성여고와 대전공고 그리고 지난달 창단한 대전과학기술대 여자 배드민턴팀까지 연계성을 확보했다.

그러나 대전시를 대표할 배드민턴 실업팀이 없어 지역에서 육성된 꿈나무가 다른 지역으로 떠나거나 운동을 접는 상황이 반복됐다.

또 대전에서 취미나 동호회 활동으로 5000여 명이 배드민턴을 생활체육으로 즐기고 있어 실업팀 유치에 시민들의 뜻이 모아지고 있다.

유선종 대전시배드민턴협회장은 "대전 생활체육 중에서 배드민턴이 가장 활성화되어 있고 그만큼 관심 많은 종목"이라며 "오랜 전통을 지닌 KGC인삼공사 팀이 이미 신탄진에서 훈련 중이니 연고까지 대전으로 일치시켜 한 가족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