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재학생 유가희 씨 IF디자인 어워드 디자인상 '쾌거'

목원대 재학생 유가희 씨 IF디자인 어워드 디자인상 '쾌거'

  • 승인 2021-04-23 15:52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유가희씨
목원대 재학 중인 유가희 씨.
"사회적 약자를 돕기 위한 다양한 디자인을 하는 게 목표입니다."

목원대 미술디자인대학 산업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4학년 유가희 씨는 23일 'IF 디자인 탤런트 어워드 2021' 학생 디자인 공모전에서 디자인상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유가희 씨는 UN 선정 세상을 변화시키는 15가지 목표 중 '불평등 완화' 분야에서 위너(WINNER)로 선정됐다. 이 대회엔 매년 전 세계에서 1만 건 이상의 작품이 출품된다.

1953년 설립된 국제포럼디자인에서 주관하는 iF 디자인상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52개국 9500여개 작품이 출품됐다. iF 디자인 탤런트 어워드는 재능 있는 차세대 디자이너와 이들의 잠재력을 지원하기 위한 대표적인 국제 학생 디자인 공모전 중 하나다.

유가희 씨는 "교회에서 아동부 교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어린이 교구를 접했는데 시각장애 아동의 단어 교육을 위한 교구가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며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교구를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이 공모전까지 이어졌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번 공모전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알파벳 터치 카드'(Alphabet Touch Card)를 디자인했다. 그는 문자를 몰라 불편함을 겪는 시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알파벳의 필순 등을 촉감으로 배울 수 있는 교구 디자인을 만들었다. 심사위원들은 촉감을 통해 알파벳을 배울 수 있는 카드 디자인이 시각장애 아동 등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유가희 씨는 "공모전에서 수상까지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제품디자이너가 돼 사회적 약자를 돕기 위한 다양한 디자인을 하는 게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세종시, 갭투자 주의보
  4.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5.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