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정원 확보 지역대 유치전 돌입… 제2캠퍼스·증축 등 역량 강조

  • 사회/교육
  • 건강/의료

의대정원 확보 지역대 유치전 돌입… 제2캠퍼스·증축 등 역량 강조

  • 승인 2024-02-12 17:50
  • 신문게재 2024-02-13 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3101701001137600044441
정부가 2025년부터 의대 입학정원 확대를 발표하면서 충청권 의과대학에서도 학생 수 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의대 입학정원을 2000명 증원하기로 발표하면서 지역 의과대학이 더 많은 정원을 확보하기 위한 물밑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제2캠퍼스를 활용하거나 이미 증축 중인 시설에서 더 많은 의사를 양성할 수 있다는 계획을 제시하는 등 학생 수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12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과 충남·충북에 소재한 국립 또는 사립대학의 의대에서는 현재 학생 수보다 2~3배 정원을 확대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건복지부 측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원 110명의 충남대 의과대학은 앞서 정부의 수요 조사에서 세종시 공동캠퍼스에 교육공간을 추가로 마련 중인 상황을 고려해 정원을 대폭 확대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원 49명의 건양대 의과대학 경우 의대 증원 논의가 본격화되기 전부터 대전캠퍼스에 의과대학 증축공사를 시작해 2025학년도 입학생부터 정원을 확대해 교육·수련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정원 40명의 을지대 의과대학에서 한때 을지종합병원으로 사용되던 중구 용두동 대전캠퍼스를 활용해 최대 3배까지 확대해 예비 의사를 양성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간호대학과 일반대학원, 임상병리학과가 대전에서 의정부캠퍼스로 옮겨졌고, 대전캠퍼스에 의예과와 의학과가 남아 사용 중이다. 정원 93명의 순천향대 의과대학은 올해 11월 1000병상 규모의 새 병원 개원을 활용해 정원을 150명까지 확대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단국대가 의대 정원 40명에서 100명까지 증원 가능하다고 입학생 확대를 신청한 것을 비롯해 충북에서도 의대 증원 노력이 본격화됐다.

국립대이면서 학생 수가 49명으로 적은 충북대 의과대학에 91명, 국립 치과대학 신설 70명과 청주 오송 카이스트 의전원 신설 50명을 요청했다. 건국대 충주캠퍼스도 의대 증원을 위해 충북도와 구체적 증원 신청 규모를 논의 중이다. 증원된 입학정원을 각 의대에 배정하는 작업은 교육부 주도로 4월께 완료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의대 학생 수 증가만큼 교육 역량을 곧바로 확보하거나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느냐는 반론도 의대 동문회에서 학교 측에 제기되고 있다. 정부 방침과 대학 측의 이해가 일치하면서 의대 증원 규모가 필요 이상으로 책정된 게 아니냐는 시선이다.

대전 의료계 한 관계자는 "준비할 시간도 갖지 못한 채 의대생을 많이 늘리면 교육 부실로 이어질텐데, 진료와 임상교수 등을 확보하기 전에 학생을 먼저 배정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꼴"이라고 반문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권도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
  2. 수술로 밤새운 의사에 전하는 손편지 "감사합니다"
  3. 2024년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4. 대전대 군사학과-명석고 군사전문가 양성 MOU
  5. 아침 정적을 깨운 부안 4.8 지진! 과거 대전에도 5.0지진이 있었다?
  1. 호국보훈! 위대한 헌신!!
  2. 김태흠 충남도지사, 스마트농업 해외 벤치마킹 직접 나선다
  3. 22대 국회 개원에 연구현장 기대감 커져 "일하는 국회, 출연연 기관장 원해"
  4. 콘서트 티켓 판매한다더니…돈만 받고 튄 상습 사기 20대 커플 검거
  5. ‘실전 같은 훈련’

헤드라인 뉴스


10대 ‘사이버도박’ 폭증에도… 대전 예방교육 예산은 뒷걸음

10대 ‘사이버도박’ 폭증에도… 대전 예방교육 예산은 뒷걸음

청소년 '사이버 도박' 문제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차원의 예방 강화가 시급하다. 일각선 학생 대상 예방 교육은 물론 학부모·교사들의 교육 확대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교육과정 연계 도박 예방교육 예산은 700만 원이다. 2023년 1000만 원으로 책정했던 예산이 올해 삭감됐다. 시교육청은 기존 생활지도 범주 안에서 청소년 도박 예방 교육을 진행했던 교육을 2023년부터 선제적 예방을 위해 예산을 따로 편성했다. 하지만 청소년 도박을 근절하기 위한 교육은 여전히 미약한 수준이다..

불확실한 금리에 변동성↑… 지역 상장사 여파 주목
불확실한 금리에 변동성↑… 지역 상장사 여파 주목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국내 경제 수장들이 금리 인하에 대한 신중론을 계속 유지하면서, 충청권 경제계의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고금리 기조가 길어질수록 내수부진이 확산할 수 있으며, 최근 위축하기 시작한 지역 상장사들의 주가 변동성이 더욱 커질 수 있어서다. 미 연준은 12일(현지시간) 기준 금리를 현재 수준(5.25~5.50%)으로 유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당분간 고금리 기조를 유지하겠단 의지를 밝혔다. 기준금리 동결의 이유는 이번에도 인플레이션 우려였다. 올해 말 금리 수준은 5.1%로 예측했으며, 연내 금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