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 농가 서리 피해 급증… 충청·경상·전라 등 동시 발생

  • 경제/과학
  • 지역경제

과수 농가 서리 피해 급증… 충청·경상·전라 등 동시 발생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사과와 배 봄철 서리 피해 급증
사과와 배 지급된 총 보험료의 63% 차지하는 8633억원
충청·경상·전라 등서 봄철 서리 발생 빈번에 대응 필요

  • 승인 2024-04-10 15:01
  • 수정 2024-04-10 15:57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과일사진
2010년대 후반부터 기상이변에 따라 3월 하순부터 4월 말까지 봄철 서리 발생이 늘고 개화 시기가 당겨지면서 과수 농가 서리 피해인 동상해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와 배, 복숭아 등이 주로 재배되는 충청권과 경상, 전라 등에서 동시에 봄철 서리 발생이 빈번했다.

10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사과와 배 봄철 서리 피해로 지급된 보험금은 8633억 원에 이른다. 이는 사과·배 농가에 지급된 총 보험금(1조 3697억 원)의 63%를 차지한다. 농작물에 서리가 내리면 조직이 얼어붙어 파괴된다. 서리 피해는 과일 생산량 감소와 가격 상승을 초래한다.

농작물재해보험 데이터 분석 결과 2023년 봄철 서리 피해로 사과와 배 착과(열매가 달리는 것) 수량은 전년보다 각각 16.5%와 31.8% 감소했다. 2023년 사과과 배 관련 총보험금(2658억 원) 중 착과 감소로 인한 보험금은 1684억 원(63.4%)에 이른다.

'냉해'로 불리기도 하는 서리 피해에 탄저병까지 겹쳐 2023년 사과 생산량은 39만 4000톤으로 2022년보다 30.3% 감소했다. 배 생산도 18만 4000톤으로 26.8% 줄었다. 봄철 서리 피해로 인한 과수 생산량 감소가 수급 불안을 초래하면서 올 1분기 사과 도매가격은 1년 전보다 109% 상승했다. 배 가격도 같은 기간 148% 올랐다.



국립기상과학원과 한국외국어대 대기환경연구센터 연구에 따르면 기후 온난화로 봄철 서리 발생 빈도가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일부 지역에선 발생 빈도가 높아졌다. 이에 더해 기후 변화로 인해 한반도 기온이 상승 추세인데도 이상기후로 끝서리는 점차 늦어지고 있어 서리 발생 기간이 늘어나고 있다.

서리 발생은 지역적으로 광범위하게 나타나는데, 충청과 경상, 전라지역에서 동시에 봄철 서리 발생이 빈번했다. 이에 따라 충청, 경상, 전라지역에서 주로 재배되는 과수인 사과와 배, 복숭아 등이 봄철 이른 개화시기와 맞물려 서리 발생 시 꽃눈이 고사해 6~7월경 착과수가 감소했다. 착과가 되더라도 기형 착과율이 증가하는 등 수량과 품질 피해가 매년 발생 중이다. 특히 기후 온난화로 개화기가 앞당겨지고 서리 발생 기간이 길어지면서 봄철 동상해 발생 가능성은 매년 커질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연구원은 사전예방, 사후보상, 사후관리로 3단계 체계를 구축해 봄철 서리 피해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4.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