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춤새 송민숙의 '춤' 이야기

  • 오피니언
  • 문예공론

[문예공론] 춤새 송민숙의 '춤' 이야기

민순혜/수필가

  • 승인 2024-05-01 14:48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춤2
춤새 송민숙의 '해설이 있는 우리 춤 이야기' <결>이 옥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전석 초대로 막을 올린다. 5월 4일 오후 3시에 공연되는 <결>은 궁중무용과 민속무용이 어우러지는, 우리 정취가 물씬 풍기는 멋과 흥이 흐르는 무대이다.

한국무용가 송민숙은 부산 금정산 동래 온천동서 출생해서 학춤의 날갯짓을 보며 자랐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음악이 나오면 춤을 추었다. 춤을 잘 춰서 동네에서도 인기 있는 스타였다. 그 귀여운 모습에 아버지가 무용학원에 보내주었다.

그녀는 국가무형유산 종묘제례악 일무이수자이다. 그것은 종묘에서 제례 지낼 때 추어지는 의식무이다. 우리 춤에는 크게 민속무용과 궁중무용으로 나눠지는 데, 정중동의 미학과 천인지 사상이 바탕이 되어있는 춤이다.

그녀는 <민속무용>으로는 승무, 살풀이, 산조춤, 시나위춤, 소고춤 등 다양한 춤을 공부했고 <궁중무용>은 일무, 춘앵전, 무산향을 비롯하여 다양한 궁중연희에 어우러지는 춤을 공부하고 무대에 섰다.



민속무용은 유년기에 부산문화재이신 김진홍 선생님께 승무, 살풀이, 기본무 등을 공부했다. 김온경 선생님께 산조춤을 공부했고, 김영숙 선생님과 인남순 선생님께 궁중무용을 공부했다.

ca1
그녀는 춤을 추면서 기억에 남은 것이 있다면, 어렸을 적 6살 때쯤 첫 작품 '꼭두각시'를 부산시민회관 대강당에서 추었을 때다. 그날 처음 버선을 신고 너무 미끄러워서 넘어질 뻔했는데, 그 돌아가는 반동을 이용해 다시 번득 일어났다. 그때 관중들의 열광적인 박수 소리가 잊히지 않는다. "아, 춤추는 일이 이렇게 즐겁고 행복하구나!"를 느꼈다고 한다.

다만, 우리 전통 춤이 정말 아름다운데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자신과는 상관없는 춤으로 인식되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우리 춤이 사랑받는 춤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소원 아닌 소원을 말했다.

그녀의 창작 춤 '죽비춤'은 한국창작무용으로 생의 찬미 의미가 있다. 그녀는 덤프트럭에 깔리는 대형 교통사고로 죽음 문턱까지 간적이 있다. 전신 마취 4번을 하고 수술하며 병원에서 슬픈 나날을 보내며 왜 죽지 않고 살았나, 라는 고민과 삶에 대해 반추하는 시간이 있었다.

하얀 병실에 누워 삶과 죽음을 생각하며 창작한 춤이 '죽비춤'이다. 죽비춤은 그녀 고유의 춤이다. 살아있음의 찬미이며 존재의 이유이기도 하다. 춤을 추어서 그녀의 삶이 다시 살아난 것이다. 생명력에 대해 고민하고 삶에 대한 자전적 성찰을 통해 죽비춤을 창작하였다. 그녀 만의 독특한 작품이다. 한국적선과 호흡에 현대적 감성을 살린 작품이다.

그녀는 말하곤 한다. "춤을 추면서 가장 보람 있는 일은 장애 아동과 보육원 아동들에게 무용을 수업할 수 있는 것이다." 라고. 그 당시의 불편함을 생각하며 다른 사람들의 아픔을 돌아볼 수 있는 역지사지의 심정을 이해하게 된 것일 테다.

모쪼록 이번 주말 송민숙의 '해설이 있는 우리 춤 이야기' <결>이 옥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성황리에 막이 열리기를 기원한다.

춤3
한국 무용가 송민숙씨에 대해 짧게 소개하자면 용인대학교 무용학과 졸업, 한성대학교예술대학원 무용이론 석사수료, 경기대학교스포츠과학대학원 공연예술전공 석사학위, 동방대학원대학교 자연치유학과 박사과정 중 휴학했다. 현재 그녀는 충북 옥천군 이원면에 살면서 <춤새무용단> 대표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국전통가무악연구원 수석연구원 상임안무가, 국립무형유산원 교육강사,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예술강사로 활동한다.

민순혜/수필가

민순혜 수필가
민순혜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전 중구, 2024 교통안전 시설 지원 사업 추진
  5. 대전 중구 장애인체육회 설립 본격… 연내 출범 목표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