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청년 참여기구 ‘음성군 안팎 청년들’ 본격 운영

  • 전국
  • 충북

음성군, 청년 참여기구 ‘음성군 안팎 청년들’ 본격 운영

‘청년대로’서 발대식 개최…청년 공무원·지역청년 소통·협력

  • 승인 2024-05-16 11:45
  • 홍주표 기자홍주표 기자
음성군 청년대로
음성군 '청년대로' 전경.
음성군이 청년들의 정책 과정 참여와 소통을 활발히 하기 위한 청년 참여기구 '음성군 안팎 청년들'을 본격 운영한다.

현재 청년들이 처한 현실적 문제를 혼자 힘으로 해결하기 어렵고 하나의 아이디어가 제도 및 정책이 되기까지 지역청년과 청년 공무원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다.

이에 16일 음성군 청년센터 '청년대로'에서 열린 청년 참여기구 발대식이 그들의 첫 시작점으로 군은 지역청년과 청년 공무원을 한 팀으로 구성해 음성군 안(청년공무원) 팎(지역청년) 청년들을 운영한다.

군은 청년정책 수립 과정에 청년들의 의견을 더욱 현실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2024년 청년 참여기구 출범을 계획했다.



2월 공고를 통해 음성군 청년 공무원 8명과 지역청년 16명을 모집했으며 청년 공무원 1명과 지역청년 2명이 합심해 멋진 팀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은 음성군 청년 공무원과 지역청년 총 2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위촉장 수여, 청년 참여기구 활동 안내, 팀별 상견례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4개 분야(취·창업, 주거·생활, 복지·문화, 참여·권리)에서 팀을 구성해 12월 말까지 활동하며 지역 청년들이 공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함은 물론 지역 내 행사에도 적극 참여해 청년들의 저변을 확대할 예정이다.

청년 참여기구가 처음 출범하는 만큼 음성군 청년센터 '청년대로'가 청년들의 모임 장소 제공뿐만 아니라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워크숍(정책 해커톤) 추진 등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병옥 군수는 "거버넌스(Governance)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든 당사자가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장치로 설명할 수 있다"며 "음성군 안팎 청년들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구성한 만큼, 청년들과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역 청년들이 처한 현실의 문제들을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청년대로는 조훈희 센터장을 중심으로 4월 2024년 지역특화 청년사업 공모사업에 응모한 바 있으며 심사결과 강원충청권 청년센터 중 유일하게 선정돼 사업비 최대 2500만 원을 확보하고 이달 내 사업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음성=홍주표 기자 32188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2.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3.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1. 대전 초등학교 일부 CCTV 유지·보수 학교지원센터로 이관… 확대 시행 계획은?
  2. 금강유역환경청, 충청지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개최
  3. [대전미술 아카이브] 43-대전미술 ‘둘’ - 공예 조각
  4.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5.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헤드라인 뉴스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머크사 대전공장 첫삽 뜬다… 글로벌 바이오허브 성장 기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사가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대전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뜬다. 세계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지역에 둥지를 트는 것으로 대전시가 미국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바이오업계 등에 따르면 머크사는 29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일원에서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기공식을 갖는다. 이날 기공식에는 머크사 관계자를 비롯해 산업부, 대전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민 3명 중 1명은 타슈 이용… 근거리 교통수단 자리매김

대전시는 공영자전거 '타슈'가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대표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타슈는 2022년 7월 시즌2 도입 이래 약 1년 6개월 만에 타슈회원이 15만 명에서 41만 명으로 26만 명 증가했고, 타슈 이용률도 21년 52만 건에서 23년 430만 건으로 약 8배 증가했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 비율이 24%로 가장 높아 생활 속 교통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 티머니고와 연계해 대중교통과 타슈 환승 시 마일리지를 제공도 하고 있다. 타슈는 대전의 상징 마크인 '대전초록'을..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기획]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박람회 미래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은 '전남 순천만(2015년 1호)'과 '울산 태화강(2019년 2호)'에 이어 미래 국가정원 대열에 들어서고, 정원 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연평균 1000만 명 안팎의 방문객으로 전 세계적 명소가 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2012년)'도 넘어서야 할 대상이다. 중도일보는 울산 태화강을 중심으로 한 국내·외 사례 조명을 통해 중앙녹지공간과 금강에 접목할 요소들을 찾아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가보니...세종 국제정원도시박람회 미래는 2. 죽음의 '6급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유독가스를 피해 빠르게 화재를 진압하라’

  •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 늘어나는 우선 주차구역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