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현직 여교사가 보여준 현란한 발리 댄스

  • 오피니언
  • 문예공론

[문예공론] 현직 여교사가 보여준 현란한 발리 댄스

임준수/언론인,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대리

  • 승인 2024-05-28 10:11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모처럼 젊은 여성의 관능미를 즐겼다. 가슴의 속살을 거의 다 드러내고 배꼽 부위를 요란하게 흔드는 발리 댄스를 구경한 것이다. 비슷한 몸동작을 보이는 하와이의 훌라춤과는 비교가 안되는 농염한 몸짓이었다. 내가 젊었을 적에는 '뇌쇄적'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렸을 법한 이 남태평양 미개인의 춤은 우리나라에서도 공연문화의 한 축으로 굳어진 지 오래다.

나같은 소수 꼴통에게는 아직도 눈요기로 비쳐지는 발리댄스가 펼쳐진 곳은 임진강변에 자리잡은 한 가구 전시판매장의 주차장이었다. 공연의 공식 명칭은 '저녁노을 음악회'-- 일몰 무렵이면 석양 빛이 내려앉는 공연장 위치에 착안하여 이같은 타이틀을 붙인 것 같다. 공연을 마련한 '가구톡세상'의 송도현 사장은 별난 상호가 말 해주듯이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고양가구단지에서 기린아로 떠오른 인물이다

충남 홍성 출신인 송 사장은 경기도 고양시에서 사업 기반이 잡힌 10여년 전부터 지역 지식인을 대상으로 '귀가 쫑끗(귀쫑)'이라는 월례 인문학 강좌를 개설하여 그 나름으로 기업 이익의 사회 환원을 실천하고 있다.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이번 음악회의 출연진의 상당수는 '귀쫑'회원으로 각자 취향에 따른 동호회 활동을 통해 연주 기량을 쌓은 아마추어 예술인들이었다. 이날 특별히 시선을 끈 발리 댄서들도 인문학강좌의 단골 수강생으로 밝혀졌다.

막간의 춤판을 매개로 클래식과 대중음악이 교차되는 공연은 관람자들의 열띤 호응 속에 두시간 넘게 이어졌다. 일교차가 심한 차가운 의 밤공기가 옷깃을 여미게 했지만 실 오라기 하나만 걸친 발리 댄서를 봐서도 쉽사리 자리를 뜰 수 없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정작 내가 사로잡힌 것은 정렬적인 발리 춤이 아니라 두 무희가 갖는 신상 배경이었다.



"오늘의 호프 발리 댄서는 우리 귀쫑회의 고참 회원으로 현직 교사입니다"

-아니-. 새파란 여 선생이 벌거벗고 배꼽을 흔들어?"

출연자 소개를 듣고 장탄식을 토한 나는 공연이 끝난 뒤 옆에 앉았던 나이든 지인에게 넌지시 관람 소감을 물었다. 적어도 발리 댄스의 출연자에 대해서는 내 생각과 같을 줄 알았던 상대는 뜻밖에도 배곱춤을 오늘 공연의 하일라이트로 꼽았다.

필자와 광천 상고 5회 동기인 김용복도 조카딸이 발리댄서라고 자랑하는 소리를 들었다.

시대를 앞서가는 친구인 것이다. 모두들 시대흐름에 맞춰 즐기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렇다면 나 혼자만 꼰대 라는 말인가?

볼멘 소리를 하면서도 즐길 것은 다 즐기고 볼거리도 다 본 뒤 귀로에 오른 나는 어둠이 깔린 자유로를 달리면서 많은 상념에 사로잡혔다. 차창 밖으로 명멸하는 한강 변의 수많은 불빛은 나의 가슴에 새겨있는 오랜 다짐들을 하나 하나 소환했다. 그 리스트의 으뜸 자리에 있는 '고정관념을 털어버리자' 항목이 방금 무참히도 박살났다 싶으니 자동차 핸들을 잡은 나의 손이 가느다랗게 떨렸다.

"시대착오적인 사고를 못 버리는 것은 지구를 떠날 날이 가까워졌다는 증거가 아닐까?"

임준수/언론인,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대리

임준수
임준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