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스위스 하우푸트빌-고트하우스와 우호협력

  • 전국
  • 부산/영남

의성군, 스위스 하우푸트빌-고트하우스와 우호협력

  • 승인 2024-06-10 10:25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01의성군제공 의성군-스위스 정보교류 우호협력 협약식1
(제공=의성군)
경북 의성군이 지난 4일 주민자치 분야의 활성화를 위해 스위스 하우프트빌-고트하우스와 상호 협력 및 발전을 도모하는 '정보교류 우호협력의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하우프트빌-고트하우스는 투르가우주의 80개 보통지방자치단체 중 하나로'하우프트빌'과'고트하우스'의 행정통합으로 탄생한 지역이다. 보통지방자치단체는 종합 지방자치기능을 수행하는 우리나라의 시·군·자치구에 해당한다.

이 지역은 현재 인구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유아·청소년이 고령자보다 많고 1·2·3차 산업이 고루 분포하여 실질적 실업이 없는 건강한 연령 및 산업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의성군과 스위스 하우프트빌-고트하우스는 지방자치 정책, 주민참여, 교육·학교 ,환경·경제, 문화·스포츠·여가 분야의 정보를 지속해서 상호 교류하게 된다.



군은 중국 함양시, 몽골 만달군에 이어 중부 유럽인 스위스와 세 번째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하였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주민들이 공동체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하고 타협하는 문화가 정착된 스위스와의 교류를 통해 지역사회 운영 원리, 주민들의 사고방식 등을 학습하여 주민 주도의 변화와 혁신으로 지속 가능한 행복 의성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의성=권명오 기자 km1629km@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3.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4.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5.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1.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2.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3.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4.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5. 계룡건설 이승찬 회장, 참전유공자 위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에 1억 원 후원

헤드라인 뉴스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도가 전국 최대 규모로 건립 추진 중인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에 앵커 기업으로 네덜란드 'SHS'사를 유치하고 1000억 원 투자를 성사했다. 네덜란드 정부로부터 스마트팜 교류 협조를 포함해 'SHS'사의 스마트팜 시설의 설치와 운영 등 기술이전을 받아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이 연착륙하길 기대하고 있다. 충남도 김태흠 지사는 13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텔베인 파르덴부르크에서 알프레드 슈웨글러 SHS CEO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내용에선 SHS는 향후 5년 이내 7500만 달러(1020억 원)를 투자해 서산 천..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