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자전거 타려고 앉았더니 "앗 뜨거워!"… 폭염 속 '화상주의'

  • 사회/교육
  • 사건/사고

[현장] 자전거 타려고 앉았더니 "앗 뜨거워!"… 폭염 속 '화상주의'

11일 대전 낮최고기온 32도…오후 2시께 자전거 안장 온도 측정해보니 63.8도
영유아 놀이터 놀이기구, 성인 오토바이 배기통으로 인해 화상 입는 경우 많아

  • 승인 2024-06-11 18:06
  • 수정 2024-06-11 19:11
  • 신문게재 2024-06-12 1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자전거 수정
11일 낮 대전 중구 오류동 일대 공영자전거 안장 온도 측정 모습. 낮 시간 햇볕에 노출돼 안장 온도는 60도를 넘었다. (사진=정바름 기자)
11일 오후 2시께 중구 오류동 일대 공영자전거 타슈 거치대 앞. 한 시민이 자전거를 타기 위해 안장에 올라타자마자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날 대전의 낮 최고기온은 32도. 따가운 햇볕에 장시간 동안 세워둔 탓에 고무 쿠션인 자전거 안장도 뜨겁게 달궈져 있는 상태였다. 본보가 직접 대전소방의 도움을 받아 생활용 온도 측정기로 자전거 온도를 측정해 보니 안장의 온도는 63.8도. 온도 60도가량의 물체 접촉 후 8초만 지나도 피부가 빨갛게 붓거나 통증에 이르는 저온화상을 입는다.

한낮기온 33도 이상에 이르는 폭염 속 달궈진 시설물·기구를 이용하다 화상을 입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소방본부가 최근 2년간 여름철(6~8월) 폭염으로 인한 대전 지역 화상 환자 구급 조치 건수를 집계한 결과, 연마다 48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화병원에 따르면, 영유아, 어린이들은 피부가 여린 만큼 여름철에 햇빛에 장시간 노출된 놀이시설에서 마찰, 접촉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40~70도 온도에서도 일정 시간 닿으면 저온화상을 입는다.



실제로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오류동에 있는 A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의 고무 재질 그네 안장은 손으로 만져봐도 뜨거운 상태였다. 기구 온도를 측정해본 결과, 햇볕에 노출된 그네 안장의 온도는 63.2도였다. 플라스틱 미끄럼틀은 53.3도, 시소에 부착된 고무 안장 역시 50.7도. 시소의 쇠로 된 손잡이는 41.5도였다. 뙤약볕에 장시간 노출되다 보니 쇠 재질 외에도 플라스틱과 고무 부품 기구의 온도도 매우 높았다.

그네 copy
11일 낮 대전 중구의 한 아파트 단지 놀이터 그네 온도 측정 모습. (사진=정바름 기자)
반면, 같은 시간대 나무 그늘 아래 있는 플라스틱 미끄럼틀의 온도는 34.6도였다. 자전거 안장의 온도 역시 38.4도로 햇볕에 그대로 노출된 자전거 안장 온도의 절반 수준이었다.

앞서 오전 10시 30분께 놀이터 그네 안장 온도를 측정한 결과, 오전 시간 임에도 햇빛에 닿아 온도는 53.2도에 달했다.

성인의 경우 여름철 오토바이 배기통(머플러)에 피부가 닿아 접촉 화상을 입는 사례가 빈번하다고 대전화병원은 설명한다. 여름철 반바지를 입고 오토바이를 타거나, 오토바이 뒷좌석에 앉아 배기통이 닿아 화상을 입는 경우, 오토바이가 넘어지면서 배기통 접촉으로 다치는 경우다. 주행 중인 오토바이 배기통의 온도는 최대 150도까지 오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1도 화상은 피부의 표피층 중 일부가 손상된 경미한 화상으로 피부가 빨개지고 통증만 있는 수준이다. 2도 화상부터는 물집이 생기고, 표피층과 유두진피층 전체, 망상진피층 일부가 손상돼 병원에서 치료가 필요하다.

신재준 대전화병원 병원장은 "오토바이 배기통에 닿아 화상을 입었을 때 피부 이식까지 가는 경우도 종종 있다"며 "여름철에는 아이들이 달궈진 미끄럼틀에 타려고 앉거나, 넘어졌을 때 접촉 화상을 입을 때가 있어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 여름철 화상주의 안내판을 부착해놓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은 오는 13일까지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3.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2.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3.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