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 학교로 찾아가는 학생회 소통 첫 투어

  • 전국
  • 부산/영남

하윤수 부산교육감, 학교로 찾아가는 학생회 소통 첫 투어

해운대구 양운고등학교 학생회 첫 번째 만남
"학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 ··· 신뢰받는 부산교육 될 것"

  • 승인 2024-06-13 17:29
  • 김성욱 기자김성욱 기자
55
13일 오후 1시 30분 해운대구 양운고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는 하윤수 부산시교육감./부산교육청 제공
부산시교육청은 하윤수 교육감이 연말까지 교육감과 각급 학교 학생회 학생들이 만나 의견을 나누는 '학생회 소통 투어-학교로 찾아가는 교육감' 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하윤수 교육감이 직접 학교를 방문해 학생자치회를 참관하고 학교 현장의 교육 활동에 대해 학생회와 함께 의견을 나누며 소통·공감하기 위한 것이다.

하 교육감은 13일 오후 1시 30분 해운대구 양운고등학교에서 첫 번째 만남을 가졌다. 이날 양운고 학생회는 학생회 운영 사업 성과를 보고하고 시행 예정 사업도 안내했다. 또 '학교문화 책임 규약 선정 및 운영 방안'을 의제로 민주적이고 자율적인 토의 활동도 펼쳤다.

이어 학생들은 하 교육감과 교육 활동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도 가졌다.



66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이 13일 오후 1시 30분 해운대구 양운고등학교 학생회 학생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부산교육청 제공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오늘 학생들과 나눈 소중한 의견들은 우리 교육청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교육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우리 교육청은 학생을 비롯한 교육공동체의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학생들과 직접 만나 적극적으로 소통해 공정하고 따뜻한 교육 정책들로 더욱 신뢰받는 부산교육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성욱 기자 attainuk051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3.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4.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5.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