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본보 세미나서 강조 "바이오 기업 25개社 상장…전폭지원"
정부 바이오특화단지 발표 앞 대전유치 당위성 피력한 듯
"0시축제 200만명 넘어 폭발적…성심당 세계적 빵집으로"

  • 승인 2024-06-16 10:37
  • 수정 2024-06-16 11:23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KakaoTalk_20240616_103123119
사진출처 이장우 대전시장 페이스북
이장우 대전시장은 "10년 안에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은 대전이 석권할 것으로 예견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14일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중도일보·대전상공회의소 공동주최 경제세미나에서 "대전에 57개 상장기업이 있고 이 가운데 바이오 기업들은 25개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상장기업 중 알테오젠은 시가총액이 14조 원이 됐고 바이오니아 등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쑥쑥 성장하고 있다"며 "조금만 더 투자하고 지원하면 (대전이 한국 바이오 산업 석권하는 것) 가능하리라 본다"고 부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대전의 바이오 산업 경쟁력을 부각하면서 이달 말 정부의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을 앞두고 대전 유치의 당위성을 우회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분야 산업 경쟁력도 부각했다.

이 시장은 "우주항공 분야는 대전이 정부의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에 포함돼 인재 육성 개발 부문에 1000억 원 정도 확보했다"며 "양자 산업은 대전이 이미 인력을 싹쓸이 했으며 대전시와 카이스트가 200억 원을 투입해 양자팹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은 방위사업청 이전이 2027년 말께 완료되는 데 이 분야 대대적인 투자와 방산기업을 육성하기로 했고 나노 반도체의 경우 160만 평 산단 포함 국방 및 전력반도체 분야에 집중투자하기로 했다"고 보탰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형성 되다보니) 머크, LIG 넥스원, SK온 등 좋은 기업들이 끊임없이 대전행을 타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대전의 비전도 설명했다.

특히 0시 축제에 대해선 "올해는 0시 축제에 찾아오는 관광객이 200만 명을 넘어 폭발적인 상황으로 갈 것으로 보고 안전관리를 잘 하겠다"며 "0시 축제는 경제활성화용 축제로 기획이 됐다.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빵집은 성심당은 0시 축제를 통해 세계적인 빵집으로 대전의 조그만 맛집들은 우리나라 최고의 맛집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전의 대표 축제 0시 축제가 국내외 유명세를 타고 관광객들이 몰리면 소비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자연스럽게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또 0시 축제가 원도심을 넘어 대전시 전역으로의 확산을 고민하겠다면서 하나금융그룹, 전문건설협회, 대전보건대, CNCT 등을 거론, 지역 경제계와 대학 등의 참여를 예고했다.

이 시장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전이 오시기로 했다"며 "옛 충남도청사, 관사촌 등을 경쟁력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