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12대 전반기 의회 성과 결산 '탁월' 자평

  • 전국
  • 충북

충북도의회, 12대 전반기 의회 성과 결산 '탁월' 자평

독립적 의회 운영 시스템 확립·일하는 의회상 구현

  • 승인 2024-06-22 15:48
  • 정성진 기자정성진 기자
충북도의회 상반기 성과
충북도의회 12대 전반기 활동
충북도의회(의장 황영호)는 '도민이 중심, 신뢰받는 의회'를 내걸고 2022년 7월 1일 출범한 12대 의회의 전반기 최대 성과로 독립적 의회 운영 시스템 확립과 일하는 의회상 구현을 꼽았다.

도의회는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에서 "도민 복리 증진과 서민경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활발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했다"라고 평가했다.

먼저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따라 타 시·도의회보다 앞선 2023년 5월 정책지원관 충원을 완료해 상임위에 배정함으로써 전문적인 의정활동의 지원 기반을 확립했다.

또한 '공부하는 의회'를 표방해 출범 초기부터 다양한 주제의 역량 강화 교육을 진행했으며, 지역 현안에 대한 학술연구와 공부모임으로 전문성을 높였다. 이 같은 활동으로 개원 후 처음으로 2023년 11월 지방의회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주민조례청구, 충청북도의회가 나서다'로 최우수상(행안부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아울러 2022년 7월 첫 임시회를 시작으로 16회 임시·정례회 220일의 회기를 통해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61개 기관에 대해 393건(시정·처리 309건, 건의 84건)을, 2023년에 62개 기관에 435건(시정·처리 286건, 건의 149건)을 시정 및 개선토록 요구했으며, 대집행기관질문 11회, 5분 자유발언 133회를 통해 의원들은 각계각층의 목소리와 고충을 전달하는 동시에 도정 및 교육행정 방향을 제언했다.

또한 같은 기간 11대 의회보다 의원 발의 조례 제정에서 34.3%(11대 전반기 178건, 12대 전반기 239건)나 앞섰다. 이는 총 35명인 의원 1인당 6.8건의 조례를 제정한 것이며, 의안 처리 역시 11대 전반기 443건보다 25.3% 많은 555건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보여줬다.

특히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통과, 청주국제공항 민간 전용 활주로 신설, 충북지역 의과대학 정원 확대 같은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도민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했다.

황영호 도의장은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18대 후반기 사무총장을 맡아 충북의 현안 해결에 긴밀히 공조하며,광역의회 구성에서도 충청권 4개 시·도의회 간 이견 조정자 역할을 톡톡히 해 굵직한 지역 현안 해결에도 앞장섰다.

황영호 의장은 "우리 의회를 믿고 큰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충북의 발전과 도민 행복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 후반기에도 변함없는 성원·격려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청주=정성진 기자 qowkddl200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