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다문화]서해 여행지 무창포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보령시다문화]서해 여행지 무창포

  • 승인 2024-07-11 15:55
  • 신문게재 2024-07-12 10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다문화
무창포해수욕장 전경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대천해수욕장과 더불어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무창포를 소개한다.

충청남도 보령시에 속한 무창포는 서해안고속도로 무창포IC에서 내려서 5분 거리다. 벚꽃터널을 지나가면 우측에 바다가 있는데 무창포항에서 선상낚시를 나가는 낚시꾼들의 차량들이 눈에 들어온다.

선상낚시는 전날에 퇴근하여 밤12시에 무창포에 도착해서 잠시 수면을 취하고 새벽 일찍 배 타고 나간다. 선착장 가까운 곳에 주차하려고 들어오는 순서대로 차례차례 주차한다. 원래 휴가철에 광관지에 가면 사람구경하고 오는데 차량 구경도 하는 법이다.

무창포는 '신비의 바닷길'로 물때에 따라서 바다에 있는 석대도 섬까지 1.5km의 길이 생긴다. 바닷길이 열리는 날에는 바다에서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다. 먼저 들어가서 내가 많이 잡겠다는 약동감이 전해온다. 갯벌 전문가로 보이는 분들은 바닷길이 열리기 전에 가까운 곳에서 벌서 자리 잡고 땅을 파고 있다. 바다 속에서 나타난 바위 위에 서서 낚시하는 사람, 겨드랑이까지 있는 긴 고무장갑과 큰 양동이가방을 매고 다니는 사람, 강아지를 안고 산책하는 사람, 사진 찍는 사람, 아이 손을 잡고 걷는 사람 등 남녀노소 다양하다. 파도치는 수면이 태양빛으로 반짝이며 비추는 사람들이 아름답게 보인다. 바닷물의 높늦이는 지구와 달과 태양의 움직임에 따라 나타난다. 그것에 따라 생태계도 움직이고 생물도 움직인다. 거기에 동참하는 사람들이 자연의 주파에 맞춰서 그런지 활력이 넘친다. 1~2시간 후 사람들이 바다에서 나오면서 잡아온 것을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다. 게, 낙치, 바지락, 고둥, 소라, 굴, 바닷장어 등, 이 바다에 걸어서 들어가 어떻게 잡았는지 신기하다.



무창포는 매년 여름에 해수욕장을 개장한다. 근처 캠핑장과 숙박시설 이용 손님들이 새벽부터 밤까지 바다를 즐긴다. 새벽의 해변 산책, 애완견과 함께 지내는 사람들, 가족 3명으로 야구하는 사람, 운동선수들의 체력 훈련, 모래사장에서 모래놀이 하는 사람, 물놀이하는 사람 등 각자 즐기고 있다. 모래사장에 내딛고 파도치는 곳에 서있으면 발목까지 바다물이 들어온다. 바닷물은 다시 바다로 들어간다. 나는 그냥 서있는데 땅이 나를 당기는 느낌이 든다. 나는 서있기만 하는데 우주의 원칙 속에 있는 것을 체험한다. 넓고 넓은 하늘과 광대한 바다가 좋다. 시간이 흐르면 지식으로 배운 작은 기억들은 잊어버려도 아름다웠던 순간의 추억은 남는다.

무창포는 5개의 공용주차장과 공중화장실, 세족대, 탈의장 등 무료 시설이 있으며 해수욕장 개장 기간은 여름파출소와 안전요원이 있다. 이케다마찌꼬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2. [르포] 출근길 도로 마비…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 도로 극심한 정체
  3.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충청구애전… "당 대표 적임자는 바로 나"
  4. 대전시 2024년 공공건축가 세미나 개최
  5. 인구 증가한 대전 유성 112신고도 급증…경찰서 추가 신설 필요할까?
  1. 대전 서구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돼야…區 "추가신청"
  2. 대전시의회, 후반기 4개 상임위원장 선출 완료… "시민 중심 의정활동에 최선"
  3.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에서만 문제?… 타 시·도 살펴보니
  4. 대전교통공사, 침수 피해 서구 정방마을 지원 나서
  5.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명실상부한 '세종시=행정수도'가 2004년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 이후 20년 만에 대국민 공감대란 시험대에 선다. 새로운 미래 김종민(세종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 위원회) 국회의원이 7월 16일 신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하 행복도시건설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서다. 또 하나의 특별법 개정안으로 치부할 수 있으나 여기에 담겨진 의미는 남다르다. 20년 만에 헌재의 판단을 다시 받아볼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3선의 김 의원이 22대 세종시 국회의원..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가 열린다. 충남도는 16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준비 상황 보고회'를 열고 ▲제16회 전국해양스포츠제전 ▲제5회 섬의 날 행사 ▲2024 보령컵 국제요트대회 준비상황 공유 및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보고회는 전형식 정무부지사 주재로 장진원 해양수산국장과 6개 연안시군 부단체장, 3대 행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 준비상황 및 추진계획 보고, 주차·교통·안전대책 등 보고, 질의 및 개선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도와..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