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시간당 118㎜ 폭우에 3명 사망…"작년 피해 회복도 못했는데" 토로

  • 사회/교육
  • 이슈&화제

충남 시간당 118㎜ 폭우에 3명 사망…"작년 피해 회복도 못했는데" 토로

396㎜ 쏟아진 논산 탑정호 방류 겹쳐 침수 잇따라
시간당 118㎜ 서천 읍내 주택과 상가 물에 잠겨

  • 승인 2024-07-10 17:35
  • 신문게재 2024-07-11 3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논산2
7월 10일 논산시 논산천 제방에서 탑정호 방류 후 물이 새는 파이핑현상이 발견돼 덤프트럭으로 흙으로 덮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지난 나흘간 396㎜ 비가 쏟아진 충남 논산에서 지난해 이어 올여름 인명피해와 농경지 침수가 잇따랐다. 시간당 118.5mm의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쏟아진 서천에서는 주택을 덮친 토사에 주민이 목숨을 잃고 읍내에 주택과 차량에 침수가 빚어졌다.

10일 오후 1시에 찾은 논산시 부적면 아호리 일원 농경지는 밤사이 내린 빗물이 배수되지 못해 큰 웅덩이처럼 물에 잠겼다. 논둑 밑으로 바퀴가 빠져 기울어진 트럭이 밤사이 물이 차오르고 대피하던 긴박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었다. 빗물을 강제로 배출하는 양수장이 가까이 있으나 노후되고 용량이 부족해 충분히 배출되지 않으면서 침수에 이르게 된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이곳은 출렁다리의 탑정저수지로부터 4㎞ 하류 지점으로 만수위에 도달한 탑정호가 전날까지 초당 170톤씩 방류하던 것에서 이날 800톤으로 방류량을 늘리며 하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하며 논산대교 지점에 오전 5시 홍수경보가 발령될 정도로 위태로웠다. 논산천에 수위가 상승해 수압이 오르면서 탑정호 하류 1.4㎞ 논산천 제방에 미세 틈이 벌어져 물이 농경지로 유입되는 파이핑 현상이 발견돼 논산시가 25톤 덤프트럭 30대 분량의 흙을 쏟아 유실을 가까스로 막았다. 연무읍에서는 강경천의 지류인 마산천이 범람하면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주택과 농경지가 침수됐고, 방울토마토와 딸기를 주로 재배하는 채운면에서도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겼다.

논산3
초당 800톤씩 방류를 시작한 탑정호 하류 논산천 제방 보수공사 현장에 김태흠 도지사와 백성현 논산시장이 찾아 점검하고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채운면 우기리에서 만난 박모(78) 씨는 "비만 오면 하천이 넘쳐 농경지가 그대로 물에 잠기고 벼는 괜찮겠지만, 하우스 작물은 뿌리째 뽑아 다시 식재해야는데 작년 피해도 회복 못했는데 감당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서천은 물폭탄을 맞은 것처럼 서천읍, 화양면, 기산면, 비인면, 마서면 등에서 도로유실 등으로 인한 교통통제 16곳, 가축 12만1000수 폐사, 시설하우스 포함 농경지 33.5㏊가 침수됐다. 오전 4시께 시간당 84.1㎜의 200년 빈도의 비가 쏟아진 금산에서도 산사태가 잇달아 발생했다. 금산군 진산면의 한 조립식 주택에 토사가 밀려들면서 거주자인 6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10일 집중호우로 논산에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 침수로, 서천에서 토사 유출로 인한 주택 매몰로, 금산에서 산사태로 1명씩,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택 반파, 축대 유실, 옹벽 붕괴 등 24건에 농경지 침수는 잇따랐다.

김태흠 도지사는 이날 백성현 논산시장과 논산천 제방 보수현장을 방문해 "제방이 유실되지 않도록 큰 바위를 쌓고 수위가 낮아지면 근본적 대책을 세워달라"고 지시했다.
본사종합

논산1_edited
논산시 부적면의 한 마을 농경지에서 한 트럭이 기울어진 채 빗물에 잠겨 있다.  (사진=임병안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1.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2.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3.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4.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5.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