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현장 행정 ‘걸어서 동네한바퀴’ 마무리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서구, 현장 행정 ‘걸어서 동네한바퀴’ 마무리

총 94개 현장을 방문, 62개의 건의 사항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과의 만남 진행

  • 승인 2024-07-11 16:57
  • 신문게재 2024-07-12 4면
  • 한은비 기자한은비 기자
사진1-2) 용문동 주민복합공유공간 방문 사진
대전 서구 용문동 주민복합공유공간 방문 사진. (사진=대전 서구)
대전 서구가 10일, 가장동을 마지막으로 올해 1월부터 시작한 현장 행정 '걸어서 동네 한 바퀴'를 마무리했다.

11일 구에 따르면 이 정책은 24개 동 민생현장을 구청장이 직접 둘러보고,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해 구정 반영을 위해 추진된 것이다.

서철모 청장은 총 94개의 현장을 방문해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과의 만남을 통해 총 62개의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특히, 정림 재해 위험 개선 지구 사업 현장, 월평 1동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 현장, 복수 중로 34번 길 보행로 설치 사업 현장 등을 점검, 주민 생활의 안전과 편의가 직접 관련된 만큼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용문동 주민 복합 공유 공간 '용문 어울림'과 갈마 2동 '주민자치회 공간 신축공사 현장'을 방문해 장마가 시작되기 전 안전하게 준공된 것에 대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주민들을 위해 조성된 공간인 만큼 많은 주민이 쾌적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밖에 방과 후 아이 돌봄을 운영하는 관저 2동의 보배 서가, 괴정동 자치 울 도서관 등을 찾아 어린이와 청소년들과 소통하고, 관저 1동 구름 뜰 식당을 방문해 급식 봉사에 참여하며 어르신들을 만났다.

서철모 청장은 "서구 구석구석을 발로 뛰며 현장에서 직접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보고 해결할 수 있어서 보람 있게 취임 2주년을 맞이할 수 있었다"라며 "민선 8기 하반기에도 더 많은 현장을 찾아가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소통 행정을 펼쳐나가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은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