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JDTV > 신천식의 이슈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 빈부 격차·지역 갈등 등 도시화 병폐 해소 위해 도시 축소 필요

조명래 한국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주장
여타 전문가들 도시의 지향점 변화 및 탈 도시화를 해법으로 제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04 11:24 수정 2018-01-04 18: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의 노잼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4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미래의도시, 도시의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김세정 충남대 철학과 교수, 조명래 한국환경정책 평가연구원장, 신천식 박사, 강지원 변호사. 금상진 기자
빈부 격차·지역 갈등을 비롯해 도시화로 인한 각종 병폐를 해소하려면 도시 축소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지적이 제기됐다.

조명래 한국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은 4일 중도일보 영상스튜디오에서 진행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 출연해 “근대 도시 여러 문제점을 집약화한다면 ‘소외화’라 할 수 있다. 이는 권력으로부터, 시스템·사람 관계로부터 배제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조 원장은 이어 “도시가 너무 크기에 옛날의 내가 중심이 되는 공동체 삶은 불가능하다”면서 "자본주의 속에서 우리 인간도 살아있는 기계 일부에 불과하다. 사람 중심의 도시로 만들려면 스케일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원장은 자유로운 시민공동체로서 서로 교감이 가능했던 고대 그리스의 폴리스의 크기를 도시가 가야 할 이상향으로도 꼽았다.

도시의 지향점을 경쟁보다는 상생과 공생하는 것에 초점을 잡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세정 충남대 철학과 교수는 “이제 도시에 대한 생각을 바꿔야 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면서 “갈등과 경쟁하는 도시가 아니라 인간과 자연만 상생하고 공생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과 인간 간에도 상생과 공생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교수는 암세포를 예로 들면서 “기존의 도시는 주변의 영양을 빨아들이면서 갈등 등 병폐문제가 발생하고, 소외 문제도 여기서 비롯된다”며 “가족관계에만 적용했던 돌봄을 나보다 약자, 사회구성원, 나아가 자연에도 주는 삶의 가치관이 전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탈 도시화만이 해법이라는 견해도 있다.

강지원 변호사는 “도시화 병폐 중 하나가 인간의 건강으로, 전국의 농촌에 흩어져 산다면 자연의 과일과 채소를 먹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 한국 사회의 건강은 굉장히 나빠졌다. 고지혈증과 암 등 불과 수십 년 전에 이런 병을 들어보지 못했다. 이처럼 최근에서야 나빠진 것은 도시와 관계가 있다”고 탈 도시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거듭해서 “자연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고 규정하며 “이제는 산속과 농촌에서 있어도 휴대전화와 TV로 정보 유통이 가능해졌다. 맑은 공기와 싱싱한 채소 등 자연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흩어져 사는 것이 이상적 사회”라고 했다.
강우성 기자 khaihide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진지한 정시모집 실기시험장 진지한 정시모집 실기시험장

  • `회색뿐인 풍경` '회색뿐인 풍경'

  • 강동원-김성균 `미소가 닮았네` 강동원-김성균 '미소가 닮았네'

  • 산천어야 반가워 산천어야 반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