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정지용 시인 생가 앞 돌다리가 된 황국신민서사비… 역사 되새길 활용법은

산내초서 발견된 서사비는 한밭교육박물관서 홀대 전시
친일잔재 교육적 가치 있으나, 교육적 활용법 고민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9 15:29 수정 2019-09-20 08:34 | 신문게재 2019-09-20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919_111912073
산내초등학교에서 발견된 황국신민서사지주는 한밭교육박물관에 전시 중이다. 다만, 지주석을 바르게 세우지 않고 던져 놓은 듯 '홀대 전시'가 되어 있다.
<속보>=한밭교육박물관 전시물 가운데 누워있는 비석 하나가 있다. 누군가 툭 던져 놓고 간 듯 혹은 버려진 듯 비스듬하게 누워 있다. 이 비석은 천황에 충성 맹세를 강요했던 비문이 새겨진 황국신민서사지주다. 내선일체와 황국신민화를 강요했던 일제 만행의 상징을 바로 세우지 않음으로 인해 역사적 비극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한 이른바 '홀대 전시'다.

지난 5월 대전여고에서 황국신민서사비가 공사터에서 발견되면서 친일 잔재 유물을 어떤 방법으로 전시하고 활용할 것인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본보 18일자 5면 보도>

친일 잔재는 역사적·교육적 가치는 있으나 사실상 보존이나 실내 전시가 되는 경우는 드물다. 특히 조선의 얼과 민족정신을 말살하기 위한 목적으로 세워진 황국신민서사비는 더욱 그렇다.

1995년 산내초 교정에서 발견된 서사비에는 수십 개의 총탄 자국이 있다. 또 황국신민서사지주라는 글자 위에는 시멘트를 발랐던 흔적도 있다. 이는 잔악했던 일본의 정책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분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으로, 바로 서 있지 않은 홀대 전시와도 일맥상통한다.

문화계 관계자는 "국가적 아픔과 한이 담긴 황국신민서사비를 기단을 만들고 바르게 세워놨다면 아마도 대부분 실망했을지도 모른다. 버려진 듯 던져진 형태와 총탄과 시멘트 자국까지 있는 이 비석을 통해 일제 강점기의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 옛 창명보통학교에서 발견된 서사비는 1994년부터 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로 사용 중이다. 정지용 생가 앞으로 흐르는 개울을 건너 생가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다리가 필요한데, 서사비는 수십 명이 밟고 건널 수 있게 하는 다리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홍성 결성읍에 세워졌던 서사비는 광복 후 주민들이 비문을 쪼아 땅에 버렸다는 기록도 있다. 그 후 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독립기념관에 기증됐다.

전문가들은 일제 강점기 일본의 만행을 기억하고 되새길 수 있는 서사비 활용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이경용 한남대 사학과 교수는 "황국신민화 교육의 증거를 우리 지역의 학생들이 인지하고 올바르게 통찰할 수 있도록 교육적인 활용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사비가 발견된 대전여고와 대전교육청은 소유권 지정과 향후 활용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