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박용갑·황명선 총선 출마하나 '선택의 시간' 임박

총선 D-120 다음달 17일 사직서 제출 '데드라인'
의회 사임통지보고 시점감안 내달 초 윤곽전망
與 '새인물' 배치전략 금강벨트 판세직결 '촉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0:56 수정 2019-11-14 16:59 | 신문게재 2019-11-15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71101001192300050001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금강벨트에서 차기총선 출마가 거론되는 현직 기초단체장인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과 황명선 논산시장의 '선택의 시간'이 임박했다.

박 청장과 황 시장의 총선도전 여부는 현행법 상 다음달 초면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는 민주당 총선전략과 금강벨트 판세와도 무관하지 않아 지역 정가의 촉각을 모으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당적을 가진 공직자는 총선 120일 전인 다음달 17일까지 사퇴서를 해당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이와 별도로 지방자치법에 따라 사임통지보고를 사퇴시한 10일 전까지 의회에 알려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 이 때문에 다음달 7일께 박 청장과 황 시장의 총선출전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망이다. 두 명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기초단체장이다. 연임제한에 걸려 다음 지방선거에서 더는 같은 체급으로 나올 수 없기 때문에 내년 총선출마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용갑 청장은 이날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국회의원과 단체장 등 어떤 일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며 이 보다는 원도심인 중구의 발전이 중요하다"고 총선출마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박 청장 본인의 여의도 진출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3선 구청장으로 재임하면서 높은 대중적 인지도에 조직력까지 탄탄하다는 것이 정치권 안팎의 평가다. 이같은 이유로 보궐선거를 야기 한 데 따른 감점요인을 고려한다고 해도 그를 4·15 총선 상수(常數)로 보는 시각이 많다.

하지만, 본인이 2년 뒤 대전시장 도전 등 다른 정치적 행보에 무게를 둔다면 불출마 가능성도 아예 닫혀 있는 것은 아니다.

AKR20180910153700063_01_i_20180910183356923
황명선 논산시장
박 청장의 총선 출마 여부는 대전 원도심의 총선 전략과 직결돼 있다. 새 인물 영입에 적극적인 민주당은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과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등을 동·중·대덕구 등 원도심 탈환을 위해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황운하 청장이 중구출마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박 청장과 '링'이 겹치면 인근 지역에 전략적 배치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지적이다.

박 청장이 총선에 출전하면 민주당에선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황경식 전 대전시의원, 전병용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 등이 보궐선거 주자로 거론된다. 자유한국당에선 이은권 국회의원 최측근인 류승관 보좌관이 대항마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황명선 논산시장 역시 내년 총선에서 논산금산계룡 지역구 도전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황 시장은 중도일보와 통화에서 "임기에 충실하겠다"며 원론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선 그동안 황 시장이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공동위원장 등 전국을 무대로 지방분권 드라이브로 정치력을 키워온 점을 감안할 때 그의 출마 가능성을 아예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가 총선에 출마할 경우 경선에서 현역 '배지'인 같은당 김종민 의원을 넘어야 하는 부담이 있다. 논산시장 보궐선거가 열리면 민주당에선 전준호 전 계룡시 부시장 한국당에선 백성현 전 논신시장 후보와 전낙운 전 도의원 등이 보궐선거 도전자로 거론된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